본문 바로가기

뉴스

[사반 제보] "화장실 이용도 배변훈련처럼 통제당해"…강형욱, 추가 폭로 나와

댓글0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겸 반려견 훈련사가 직장 내 갑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또 다른 퇴사자들이 오늘(21일)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추가 폭로에 나섰습니다.

이들에 따르면 강형욱 대표는 일부 직원의 '화장실 사용을 통제'하고 '상습적으로 폭언'을 내뱉었습니다.

또 보듬컴퍼니를 운영하는 강 대표와 그의 아내가 직원들 앞에서 고객을 비난했다는 주장입니다.

"화장실 사용 통제당해...사람 취급하지 않아"



추가 제보에 나선 전 직원에 따르면 사내 화장실 고장이 잦았고 이로 인해 강 대표의 아내는 직원들에게 '인근 카페 화장실을 이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전 직원은 "오후 3시쯤 되면 몰아서 화장실을 다녀오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라며 "강 대표 아내가 '카페에 한 번에 가셨으면 좋겠다', '다른 데로 가지 마셔라'고 강요했다"고 했습니다.

이에 제보자를 포함한 당시 직원들 사이에선 '배변 훈련 같다, '이거는 사람으로 취급해 주시는 것 같지 않다'라는 얘기가 자주 나왔다고 합니다.

직원들의 화장실 사용을 통제한 것인데, 강 대표의 아내가 지정한 인근 카페 화장실은 차로 10분 거리였다고 합니다.

이에 한 직원이 인근에 더 가까운 친구의 집에 들러 용변을 봤다가 혼나기도 했다고 A씨는 전했습니다.

제보자는 "카페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들어갔고 음료도 다 1인 1음료를 구매해야 했다"면서 "음료를 마시니까 또 화장실을 가게 돼서 악순환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제보자는 화장실 사용을 통제당해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앓아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고객들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겼다"



또 다른 전 직원은 "강 대표가 고객은 '병X들'이라고 칭하면서 직원들 앞에서 비난하는 대화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 대표의 아내는 반려견 교육 패키지 프로그램 가격 책정을 하며 명확하지 않은 기준으로 가격을 말도 안 되게 높게 책정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강 대표의 아내가 "너무 비싸게 받는가 했는데 댓글을 보니까 우리나라 1위인데 이 정도 받는 거면 합리적이라는 댓글이 있더라고 그래서 그냥 더 비싸게 받기로 했다"라는 말을 했다고 이 직원은 전했습니다.

"사무실 내 CCTV 20대 이상...사내 메신저 대화 훔쳐봐"



강 대표 부부는 직원들이 이용하는 사내 메신저와 폐쇄회로(CC)TV를 이용해 직원을 감시했다고 합니다.

전 직원에 따르면 과거 다른 지역의 사무실에는 무려 20대 이상의 CCTV가 설치됐습니다. 그런데 여러 대의 CCTV가 현관 등이 아닌 직원 모니터를 향해 있었다고 합니다.

전 직원은 이를 두고 강 대표에게 "왜 방향이 직원들 모니터 방향인지, 휴대전화로 계속 감시하는 건지 물은 적이 있다"면서 "강 대표가 휴대전화를 열었는데 9대 CCTV 화면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강의실인데 수업은 거의 이뤄지지 않아 탈의실로 쓰이는 공간이 있었다"면서 "그곳에도 CCTV가 달려있었고, 여직원이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기겁한 적이 있다"고 했습니다.

전 직원에 따르면 강 대표 부부는 CCTV 외에도 사내 메신저를 통해 직원들의 대화를 엿봤다고 합니다.

전 직원은 "사내 메신저 관리자 유료 기능 결제를 통해 강 대표 부부가 직원들이 주고받은 6개월 치 대화를 봤다"며 "일이 불거지자 그제야 열람 동의서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이 일로 자신들에 대한 불만 섞인 대화가 오간 것을 확인한 강 대표 부부는 감시와 통제를 강화했다고 합니다.

전 직원은 "구부정한 자세로 앉아 일하면 '의자에 거의 누워서 일하지 마시죠'라는 문자가 강 대표 아내에게 왔다"라며 "회사 다니는 것 자체가 괴로워 퇴사했고 현재도 불안장애와 우울증 등에 시달려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강 대표 부부를 둘러싼 '갑질 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사건반장'은 강형욱 대표 등 보듬컴퍼니 측에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습니다.

*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뉴스를 정리해 드리는 사건반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장영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아리셀 공장, 3년간 "우리 이상 없음"…관리 허점이 또 '참사' 불렀나
  • 파이낸셜뉴스"아빠 가는 것 보게 해달라", 오열하는 유가족들[르포]
  • 이데일리폐암 환자에 새 희망, 연세암병원 폐암 중입자치료도 시작
  • 한겨레국정원 출신 황인수 ‘국회 변장 출석’…김광동 “보호 당연”
  • SBS쓰레기 분리수거장에 휙 던졌다가…20분 후 불길 '활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