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중국, '라이칭더 지지'·'틱톡 금지법 주도'한 미국 갤러거 전 의원 정조준 제재

댓글0
중국 "갤러거 빈번하게 내정 간섭"
중국 내 자산 동결하고 입국 금지
한국일보

마이크 갤러거 전 미국 하원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이 지난 2월 대만 타이베이를 방문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이베이=로이터 연합뉴스


중국이 틱톡 금지법 통과를 주도하고 라이칭더 신임 대만 총통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던 마이크 갤러거 전 미국 하원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을 겨냥한 제재 조치를 단행했다.

중국 외교부는 21일 홈페이지에 발표한 외교부령을 통해 "미국 위스콘신주 전직 연방의원 마이크 갤러거는 최근 빈번하게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의 주권·영토 완전성을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중국의 이익을 침범하는 언행을 해왔다"며 갤러거 전 위원장에 대한 제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재 조치에는 △부동산을 포함한 중국 내 재산 동결 △중국 내 개인·조직과의 거래·협력 금지 △입국 비자 발급 불허 등이 포함됐다.

지난달 하원의원직에서 사임한 갤러거 전 의원은 재임 시절 공화당 소속으로 지난해 1월부터 사임 전까지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을 맡았다. 미국 정치권 내 대표적인 대(對)중국 강경파로 지난 3~4월 중국계 기업 바이트댄스의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강제 매각을 규정한 법안 처리를 이끌었고, 반도체 등 중국의 첨단 기술 제품에 대한 제재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왔다.

특히 그는 라이 총통의 당선이 확정된 지 약 한 달만인 지난 2월 대만을 방문했다. 그는 라이 당시 당선인을 만난 자리에서 "시진핑과 중국공산당이 대만 침공이라는 어리석은 결정을 한다면 이는 반드시 실패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대만행에 대해선 "라이칭더에 대한 지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해 중국의 거센 반발을 샀다. "갤러거 전 위원장이 중국 내정에 간섭했다"는 중국 외교부의 언급은 그의 대만 방문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최근 전기차 등 중국의 핵심 산업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인상안을 발표하는 등 중국 압박 정책을 연달아 내놓고 있다. 중국은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맞불 조치를 예고해 둔 상태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온몸이 오돌토돌, 근육통까지…발리 여행객 덮친 '공포의 병'
  • 연합뉴스ICC 네타냐후 영장청구에 93개국 지지…한국 동참·美 빠져
  • JTBC뜨거운 중국 '선풍컨' 열풍... 엽기? "알고보면 과학"
  • 서울신문하마스 공격? 가자 라파서 이스라엘 장갑차 폭발해 8명 사망
  • 서울경제"극우파 위험 분명해져"···올랑드 전 佛 대통령, 총선 출마 선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