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제이제이♥줄리엔강, 동화같은 결혼식 현장 공개..."아껴주고 사랑할게" [Oh!쎈 포인트]

댓글0
OSEN

[OSEN=유수연 기자] 줄리엔강-제이제이(본명 박지은) 부부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TMI JeeEun'에는 '줄리엔강♥제이제이, 하객들이 오열한 영화 같았던 결혼 현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앞서 줄리엔강은 10일 서울 서초구의 한 웨딩홀에서 야외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공개된 영상 속에는 결혼식을 앞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결혼식을 앞둔 줄리엔강은 "가까워지니까 마음이 편안해진다. 어제까진 떨렸다. 지은이가 너무 아름답고 공주 같고 예쁠 거다. 지은이 같은 아내가 로망이었다.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사회로는 개그맨 윤형빈이 나섰다. 이후 직접 적은 혼인서약서를 읽는 순서가 진행된 가운데, 줄리엔강은 “사랑하는 지은아. 널 만나고 나서부터 인생이 완전히 달라졌어. 내 인생 가장 최고고 행복한 시간이었어"라고 운을 뗐다.

OSEN

그는 "널 보자마자 결혼하고 싶었다고 생각해. 그 사람이 너한테 한치의 의심도 없었어. 내가 누군가랑 이렇게 어울릴 수 있을지 몰랐어. 우리의 사랑은 정말 강하고 우리가 이루지 못할 것은 없다고 생각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잃는 데도 너가 있다면 난 여전히 기쁠 거야. 그 말은 내 생에 필요한 건 너뿐이라는 것"이라며 "넌 똑똑하고 아름답고 착해. 널 향한 사랑이 나날이 강해지고 있어. 우리가 평생을 약속하는 지금 이 순간부터 난 너에게 내 삶을 다 바칠 거고 모두가 보는 앞에서 맹세할게. 항상 네 옆에서 널 지켜주고 아껴주면서 사랑해 줄거야”라고 맹세했다.

제이제이 역시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이 사람이 내 남편이 될 거라는 건 꿈에도 몰랐다"라며 "처음엔 많은 사람들이 내가 외모를 보고 선택했다고 생각하더라. 내가 줄리엔을 선택했던 건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내 말을 항상 기억해주는 자상함 때문"이라며 줄리엔강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사랑받는 기분이 이런 거구나. 왜 우리는 진작에 만나지 못했을까. 요즘은 그게 너무 아쉽고 하루하루 소중하게 느껴져"라며 "무언가 특별한 걸 누리거나 하지 않아도 그저 같은 공간에 우리가 있다는 것.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내 앞에 줄리엔이 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난 참 행운이구나 행복하구나 그렇게 느낄 수 있다는 게 내가 당신을 선택한 이유"라며 애정을 드러내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후 사회자 윤형빈은 성혼 낭독문을 낭독했고, 두 사람은 정식으로 부부가 되었다.

/yusuou@osen.co.kr

[사진] 유튜브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뱉은 말’은 지키는 방탄소년단 진...“이제는 내가 아미의 빛이 될 차례” (종합) [MK★현장]
  • 스포츠월드‘나솔’ 17기 현숙♥상철, 웨딩 화보 공개 “저 시집 가요”
  • 엑스포츠뉴스김구라 "♥12살 연하 아내와 각방 써…홀로 안방 독차지" (꽃중년)
  • 뉴시스51세 김원준, 20살 어린 딸 학부모 모임서 굴욕…왜?
  • 스포티비뉴스박찬숙 "사업 부도에 죽음 생각…딸은 힘들지 않았으면" 눈물 고백 ('금쪽상담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