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고공강하 결혼' 특전사 부부…지뢰사고 남편 간호한 아내

댓글0
'고공강하 결혼' 특전사 부부…지뢰사고 남편 간호한 아내

[앵커]

밤낮없이 나라를 지키는 우리 군 곁에는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묵묵히 도와준 가족들이 있습니다.

오늘(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국가 안보를 위해 군인만큼 헌신해온 군 가족들의 이야기를 이은정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국군 최초 '고공 강하 결혼식'으로 특별한 백년가약을 맺은 김임수·박철순 원사.

25년 차 군인 부부, 베테랑 특전사 부부답게 두 사람의 고공강하 기록만 합쳐 5천회가 넘습니다.

이제는 장성한 아들도 장교로 복무하며 2대째 군 가족이 됐습니다.

<박철순 원사 특수전사령부 천마여단> "저희가 군대 생활하는 걸 보고 직업 군인의 길을 택한다고 해서 약간 놀라기도 했지만, 그래도 사명감 갖고 군대 생활 택한 것에 대해 정말 응원하고 싶고…"

2021년, 박우근 상사에겐 평생 잊을 수 없는 해입니다.

한강 하구 수색정찰 임무 중 지뢰가 폭발해 한쪽 다리를 잃은 겁니다.

병원과 집까지는 왕복 4시간이 넘는 거리, 면허까지 따며 아내가 육아와 간호를 책임진 끝에 박 상사는 1년 만에 부대에 복귀할 수 있었습니다.

<박우근 상사 17사단 승리여단> "군인 아내로서 희생을 저도 모르게 강요했던 거 같습니다. 다치고 나서 보니까 그때가 후회되고. 비록 이런 일이 생겼지만, 잘 극복해서 옆에 있어 줘서 너무 고맙고."

부부의 날을 맞아 한 자리에 모인 남다른 사연의 군 가족 30쌍 이야기입니다.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공동의 가치에 헌신하고 봉사하는 명예로운 길을 함께 걸어왔던 동반자로서, 우리 전우들이 오로지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는 무한한 힘이자 삶의 이정표가 돼주셨습니다."

최전방 GOP에 투입되느라 첫 아이 출산 때 아내 곁을 지키지 못한 사연부터 잦은 이사와 전학이 힘들었지만 군인 아빠가 제일 자랑스럽다는 아들까지.

지난 여정들을 함께 돌아보니 절로 코끝이 찡해집니다.

튼튼한 국가 안보를 사수하는 우리 군 곁에는 가족이라는 든든한 버팀목이 있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은정입니다. (ask@yna.co.kr)

#육군 #군가족 #육군_가족상

[영상 취재기자 : 정재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지하철 꿀잠’ 이준석 “어깨 내준 그분, 퇴근길 고단케 해 죄송”
  • 프레시안'김건희 논문 표절' 규명 약속한 1위 숙대총장 후보…조국 "중전마마 위해 이 분 주저앉힐까?"
  • TV조선尹, 'K-실크로드' 개척하고 귀국길…美·中 각축 '중앙아 정상회의' 한국도 내년 추진
  • 뉴스핌與, 이재명 '언론은 檢애완견' 발언 총공세…"대북송금 기소 두려운 모양"
  • JTBC[백브RE핑] 투르크 국보 '알라바이' 받은 윤 대통령 부부…"관저에서 함께 살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