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호중 ‘슈퍼 클래식’ 취소표 쏟아지자 팬들이 사들이기 시작했다…VIP석 매진 임박

댓글1
스포츠서울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경찰서에 출석했다. 사진 | 생각엔터테인먼트



[스포츠서울 | 원성윤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출연하는 ‘슈퍼클래식’ 콘서트 취소표가 쏟아지자 팬들이 다시 사들이기 시작했다.

오는 23~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앤 프리마돈나’(이하 슈퍼클래식) 콘서트가 취소표가 6018장(21일 오전 8시 기준)이 쏟아졌으나, 팬들이 집중적으로 사들이면서 5329석(21일 오후 7시 기준)으로 줄어 들었다.

팬들이 약700장을 이날 하루만에 다 사들인 것이다.

특히 양일간 VIP석(23만원)은 264석까지 취소표가 나왔으나, 5석으로 줄어들었다. 사실상 매진이 임박한 상황이다.

R석(21만원)은 2265석에서 1964석으로 줄어들며 301표가 팔려나갔다. S석(19만원)도 2944석의 취소표가 나왔으나, 2845석으로 줄어들었다. A석(17만원)도 563석에서 515석으로 줄어들었다.

김호중은 비난 여론이 높아지고 있지만, 대체 공연자를 찾기 어려운 상황 등을 들어 공연을 강행할 의지를 밝히고 있다. 다만 ‘슈퍼 클래식’ 출연료 등 개런티는 받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연 예매 티켓 취소 수수료도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슈퍼 클래식’은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인 오스트리아의 빈 필하모닉, 독일의 베를린 필하모닉, 미국의 뉴욕 필하모닉, 네덜란드의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RCO) 현역 단원들이 연합해 하나의 팀으로 공연을 펼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클럽녀 아냐”...송다은, ‘버닝썬·마약’ 루머에 고통 호소 “꼬리표 없이 살고 싶다”(전문)
  • 엑스포츠뉴스이승기 측, '장인' 견미리 남편 무죄 파기에 "결혼 전 일…가족 건드리지 말길" [공식입장]
  • 스타투데이송다은 “버닝썬 루머 사실 아냐...꼬리표 힘들어”[전문]
  • MHN스포츠"매일 눈물로 절망스럽게 보냈다" 고준희, 송다은...'버닝썬 잿가루'에 고통받는 여배우들
  • 한국일보이승기 측, 장인 '주가조작' 무죄 파기에 "결혼 전 일...가족 건드리지 말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