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화 ‘Her’ 현실화 강조하더니… 요한슨 목소리 모방 논란

댓글0
오픈AI “서비스 중단”
동아일보

뉴시스


“내 목소리와 섬뜩할 정도로 비슷하다.”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오픈AI의 야심작인 음성비서 ‘챗GPT-4o’ 목소리가 자신의 목소리를 닮았다는 논란에 대해 20일(현지 시간) 내놓은 반응이다. 요한슨은 목소리를 들어본 뒤 “충격과 분노, 불안감을 느꼈다”고 했다.

오픈AI는 이날 챗GPT-4o 음성서비스 중 하나인 ‘스카이’의 목소리가 요한슨의 목소리를 닮았다는 비판이 일자 해당 목소리 사용을 중단했고, 요한슨 측은 비판 성명을 냈다. 요한슨은 2014년 인간과 인공지능(AI)의 사랑을 그린 영화 ‘Her’에서 AI 목소리 연기를 맡았다. 앞서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GPT-4o을 공개하며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에 ‘Her’라는 단어를 게시해 이번 기술 업데이트로 영화가 현실화됐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요한슨은 성명에서 지난해 올트먼이 자신에게 목소리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런데도 오픈AI가 자신과 너무 닮은 목소리를 사용했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요한슨은 “모두가 딥페이크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려 고군분투하는 시기에 오픈AI가 왜 나와 흡사한 목소리를 썼는지 반드시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동아일보

ⓒ뉴시스


지난주 오픈AI는 5가지 종류 음성으로 인간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다며 챗GPT4o를 공개했다. 실제 챗GPT4o와 대화해보니 전날 나눴던 대화를 기억해 말하는 등 사람처럼 반응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논란의 목소리 ‘스카이’는 실제 들어봐도 요한슨과 흡사했다.

오픈AI는 “성우와 영화배우 약 400명의 지원서를 받아14명으로 압축했고, 내부적으로 최종5명을 선정한 것”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하지만 챗GPT-4o를 통해 AI 기업이 유명인의 목소리를 모방하는 성우를 고용할 경우 목소리를 복제당한 이의 권리 침해 논란이 불거질 수 있음을 보여줬다는 지적이 나온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핌[중국전문기자 최헌규의 리얼차이나] <30> '럭셔리 쇼크' 중국 명품시장 쇠퇴 배후에 이것이...
  • 동아일보트럼프 “김정은이 미국을 어린애로 보고 있다”
  • 서울신문“중국이 쳐들어온다” 눈물 터뜨린 대만인들…‘침공’ 드라마에 불안감
  • 프레시안바이든 "야망 접고 횃불 넘긴다"…트럼프, 해리스에 "미치광이" 막말 공세
  • SBS시속 220km 강풍에 사람 날아가고 정전…태풍 '개미' 중국 직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