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선 넘었다" 일론 머스크 CEO 수십조원 보수에 뿔난 테슬라 주주들

댓글0
[AI리포터]
디지털투데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에게 62조원이 넘는 보수를 지급하는 방안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AI리포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게 460억달러(약 62조7532억원)에 달하는 보수를 지급하는 방안과 관련해 미 테슬라 주주 단체가 투자자들이 반대하도록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머스크에 대한 460억달러(약 62조7532억원) 보수안 관련 이슈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당시 머스크 보수 문제는 2018년 이사회에서 가결됐으나, 지난 1월 테슬라 본사가 있는 델라웨어 주 법원에서 이사회의 승인 절차의 공정성을 들며 무효 판결을 내렸다. 이에 테슬라 이사회는 오는 13일 회의를 열고 머스크 보수안 승인과 테슬라 본사 텍사스 주 이전 계획 등을 두고 표결에 나설 전망이다.

머스크 보수안에 반대하는 주주 단체의 입장은 이러하다. 테슬라 이사회가 주로 머스크 지지자로 구성돼 있고, 머스크가 여러 회사를 운영하며 테슬라 경영에 많은 시간을 할당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제대로 책임지고 있지 않다는 것. 즉, 테슬라에 큰 열정을 보이지 않는 머스크에게 460억달러(약 62조7532억원)는 큰 돈이라는 주장이다.

이러한 주주 단체의 반대 여론은 최근들어 테슬라 주식으로 다른 회사를 지원하겠다고 말한 머스크의 약속도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약속은 테슬라 주주에게 불필요한 위험을 안기는 셈이기 때문이다.

미 테슬라 주주 단체가 보낸 촉구 서한에는 '테슬라의 실적이 악화하고 있다. 그러나 이사회는 테슬라의 장기적 성공에 집중해야할 풀타임 CEO를 보장하지 않고 있다'고 써 있다. 또한, 서한에는 머스크의 친동생 킴벌 머스크와 친구인 제임스 머독을 이사회에서 해임할 것을 요구하는 글도 적혀있다.

한편, 브래드 랜더 미 뉴욕시 재무관 등 역시 서한에 참여했다. 그는 "이사회가 머스크와 지나치게 긴밀하다"며 머스크에 대한 보수 계획을 거부하고, 이사 2명을 재선출할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더팩트이진숙 "'법카' 1만원도 사적으로 안 썼다…'SNS 논란'은 자연인 시절 발언"
  • 서울신문“삼성 갤럭시, 아이폰 거의 따라잡아” 아이폰 이용자들 ‘급실망’ 이유
  • 뉴시스'800만 개인정보 中 갔나' 알리익스프레스, 과징금 20억
  • 머니투데이"세계 첫 AI폰의 힘"... 갤S24, 아이폰15와 만족도 격차 확 좁혔다
  • 파이낸셜뉴스"내가 이렇게 예쁘다고?"…1년 만에 '폭삭' 망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