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94억 한남더힐 98년생이, 80억 압구정현대 92년생이 샀다

댓글0

120억 나인원한남, 89년생이 매입
젊은층 초고가 주택 매수 잇달아


더팩트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33㎡의 현금 매수자가 1998년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남더힐 단지 전경. /뉴시스


[더팩트ㅣ최지혜 기자] 20~30대 젊은층이 초고가 고급 주택을 매입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서울시 용산구 한남더힐 전용면적 233㎡는 지난 1월 94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해당 주택을 매수해 이달 10일 등기를 마친 이는 1998년생, 20대 후반이다. 주택에 근저당권이 설정되지 않은 점을 미뤄보면 현금으로 거래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월 80억원에 거래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전용 196㎡ 매수자는 1992년생으로 30대 초반이다. 가수 장윤정 부부가 소유했던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 244㎡는 지난달 11일 120억원에 팔렸다. 소유권 등기를 마친 해당 주택의 소유자는 1989년생, 30대 중반이다.

장씨 부부는 이번 거래를 통해 약 70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겼다. 이들 부부는 2021년 3월 해당 주택을 50억원에 공동명의로 분양받았다. 이후 3년 2개월 만에 해당 면적 최고가인 120억원에 주택을 팔았다. 지난 2021년 12월 형성된 같은 면적 직전 거래가격 90억원과 비교하면 30억원 오른 가격이다. 이는 올해 들어 등록된 아파트 실거래가 중 가장 높은 가격이다.

부동산 시장에선 부동산 경기 침체 장기화와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가중되며 '똘똘한 한 채' 선호 분위기가 뚜렷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초고가 주택을 매수하는 사람들은 금리나 대출의 영향이 비교적 적은 데다 희소성이 높은 단지를 매입하려는 수요가 이어지기 때문이다.

wisdo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제주 악천후 달리던 K-자율주행....서울서 진짜 사람없이 달린다
  • 쿠키뉴스청약통장 한도 상향, 꽉 채워야 유리할까 [알기쉬운 경제]
  • 경향신문“로켓배송 중단” 쿠팡 엄포에 “안 써” 뿔난 시민들
  • 파이낸셜뉴스"다가오는 휴가철, 차로변경·신호등 없는 교차로 주행 시 車사고 과실분쟁 피하려면?"
  • YTN'동해 가스전' 개발 본격화...시추 착수비 120억 확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