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 철천지 원수"라더니…北골프장서 나이키 제품 포착

댓글0
중앙일보

북한 평양골프장에서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열린 봄철 골프 애호가 경기에서 일부 선수들이 나이키 로고가 새겨진 바지와 신발을 착용한 모습이 포착됐다. 조선중앙TV가 지난 12일 방영한 경기 영상에서 골프채를 휘두르는 한 남성의 바지 주머니 아래에 나이키 로고가 보인다. 사진 조선중앙TV 화면



미국을 "철천지 원수"라 부르며 '반미'를 외치는 북한에서 미국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 로고가 새겨진 제품이 포착됐다.

북한 평양골프장에서 지난 7∼9일 열린 봄철 골프 애호가 경기에서 선수들이 나이키 로고가 그려진 바지와 신발을 착용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지난 12일 방영한 경기 영상을 보면 골프채를 휘두르는 한 남성의 바지 주머니 아래에 나이키 로고가 선명하게 보인다. 다른 선수의 신발에서도 나이키 로고를 찾아볼 수 있었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26일 평양골프장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보도한 사진에는 한 남성이 가슴 부근에 나이키 로고가 찍힌 티셔츠를 입고 골프카트에서 내리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스포츠 장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결의 2270호에 따라 북한으로 이전을 금지한 사치품으로 분류돼 나이키가 이들 제품을 북한으로 수출했을 가능성은 적다.

이에 공무 등 이유로 해외를 드나드는 인사들이 구매한 나이키 제품이 골프를 즐기는 북한 고위층에 퍼졌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다만 북한 매체가 보도한 영상과 사진 속 나이키 제품이 정품이라는 보장은 없는 상황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노컷뉴스윤상현 "한동훈, 링 위로 나오시라…혹독한 검증 필요"
  • 이데일리“누가 이기나 해보자?”…버티기 與, 4년 전 떠올리는 野[국회기자 24시]
  • 중앙일보"이재명 대통령 만든다"…의원 40명, 野 최대계파 '혁신회의'
  • SBS[영상] "검사들, 검찰청서 특활비로 폭탄주 마시고 민원실엔 대변 대량 발견"…이성윤 의원 '충격 주장'에 놀란 공수처장
  • 뉴스110분 만에 60톤 싣는 '강철 뗏목' 변신…K-자주도하장비 '수룡' 첫선[르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