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그 많던 손님 어디로…"너무 힘들었어요" 위기의 제주 자영업

댓글3
<앵커>

코로나 시기에 사람들이 제주도를 많이 찾으면서, 새로운 카페나 식당들도 많이 생겼는데요. 그런데 다시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제주에서 문을 닫는 가게들이 부쩍 많아졌습니다.

박예린 기자가 현장을 직접 다녀왔습니다.

<기자>

지난해 제주의 한 유명 해수욕장변에 문을 연 이 카페, 보통 붐비는 시간대인데 손님이 전혀 없습니다.

관광객이 몰리는 곳이라 초기엔 꽤 매출이 괜찮았는데, 지금은 3천만 원 수준인 1년 연세 내기가 버겁습니다.

[제주 카페 주인 : 하루에 한 30만 원 정도만 팔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을 하고 시작을 했는데 (작년에) 관광객이 없다 보니까 이게 너무 힘들었어요, 솔직히. 한 잔도 못 판 적도 있고요.]

갈치조림을 파는 이 식당도 점심 시간, 텅 비었습니다.

[제주 식당 주인 : 코로나 때는 외국을 안 가고, 제주도로 많이 왔잖아요. (지금은) 거의 40%는 줄었다고 봐야죠. 우리뿐 아니라 그렇게 (손님) 없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더 못 버티면 선택지는 폐업 밖에 없습니다.

제주의 지난해 폐업률은 20.9%로 코로나 전후를 비교할 때 전국에서 가장 증가폭이 가팔랐습니다.

올레길 풍경에 반해 제주에 정착해 카페를 연 A 씨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결국 카페를 닫고, 아르바이트로 생활을 유지합니다.

[A 씨/전 제주 자영업자(카페 운영) : 저도 로망으로 시작을 했는데 말리고 싶고, (가게 내놨을 때도) 너무 안 팔리니까 제가 냈던 권리금보다 못 받았죠.]

섬 특성상 운송료가 더해져 재료값, 유지비 등이 더 높고 인건비와 임대료도 비쌉니다.

장사가 잘 되면 비용을 감수할 수 있는데, 엔저로 일본으로 향하는 관광객이 급증하자, 제주도는 상대적으로 홀대받는 겁니다.

[제주 공인중개사 : 상업지에 아주 좋은 데는 월 1천만 원 그 이상이거든요. 공실이 많죠, 지금. 관광객이 안 들어오고 들어와도 돈을 쓰는 관광객이 별로 없어요.]

이런 상황에서 비계삼겹살, 바가지요금 등 곱지 않은 시선까지 가세해 제주 자영업자들의 한숨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이상민, 디자인 : 김규연)

박예린 기자 yeah@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비즈입지 좁아지는 중국산 배터리… 보급형 전기차서도 속속 빠져
  • 아시아경제[내사람]“고기로 채워도 부족한 몸속 단백질…베지밀로 보충하세요”
  • 이데일리작년 고금리에도 빚 늘린 가구 보니 "생활비 없거나 집 사려고"
  • 뉴시스신용사면으로 개인 266.5만명 신용점수 31점 올랐다
  • 아주경제LG 올레드, 해외 성능 평가 1위 극찬···삼성 OLED도 '최고의 TV'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