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수민 "비공계 계정서 쓴 욕설 유포돼…어린이 프로그램 오래해 큰 타격"

댓글0
뉴스1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배우 이수민이 욕설 논란을 언급했다.

17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이수민, 나락에서 예원처럼 부활을 꿈꾸는 다 자란 보니하니ㅣ탁재훈 신규진 김예원의 탁스패치 EP.04'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수민은 "원래 긴장을 많이 안 하는 편인데 긴장이 된다. 방송국이랑 분위기가 되게 많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방송을 14세부터 했는데 무슨 긴장이 되냐"고 했고, 이수민은 "예능에 많이 나오질 않아서"라고 했고, 신규진은 "누구한테 혼날까 봐 그러냐"고 물었다.

뉴스1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갈무리)


이수민은 "제가 조심하고 있긴 하다"라며 "사고를 많이 쳤다"고 털어놨다. 탁재훈은 "무슨 사고를 쳤나. 2001년생 밖에 안 됐는데 나락갔다 왔냐. 그럼 조금 더 있다가 나오지 그랬냐"라고 말했다.

이수민은 "일이 있었던 지는 되게 오래됐다. 비공개 계정에 욕설을 사용했다가 그게 유포됐다"고 했고 신규진은 "예원과 같은 느낌이냐"며 예원의 욕설 논란 사건을 언급했다.

이에 이수민은 "저는 글이기 때문에 상상하기가 좋다. 보이는 게 아니라"라고 답한 뒤 "제가 어린이 프로그램을 오래 했기 때문이다. 근데 예원 씨는 욕은 안 하지 않았냐. 상대방만 욕하는 걸 봤다"고 말했다.

뉴스1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갈무리)


이어 "제가 CIVA라고 했다. 근데 몇 개월 후 '음악의 신'에서 CIVA가 생겼다. 그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힘들었다. 그때 제가 열애설이 났었다. 실검 1, 2위를 했다. 그 친구가 1위였다. 그래서 'CIVA 너 슈퍼스타 다됐구나'라고 했었다. 약간 썸을 탈 때였는데 기사화가 됐다. 그때가 18살이었다. 그때 너무 어린 마음에 실수한 거 같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는 욕설 논란이 대단하다고 생각을 안 했었다"며 "제 이미지가 아니면 웃기게 넘어갈 수 있었는데 제가 어린이들을 상대로 돈을 벌었으니까. 광고도 어린이 친구들을 상대로 했었으니까"라고 말했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월드이은미, 강산에와 셀프 스캔들 고백…“‘헤어지는 중입니다’, 실화 배경”(지금 이순간)
  • SBS연예뉴스[스브스夜] '과몰입인생사2' 히딩크 감독의 선택이 만든 나비효과, "꿈은 이루어진다"…다시 꿈을 이루려면?
  • 머니투데이수의사 김명철 "1등 못하면 매맞아, 종교 강요도…자해까지" 울컥
  • 엑스포츠뉴스'장신영 두고 불륜' 강경준, 배우 지망 子·부모 공개했는데 파국 "힘들어해" [엑:스레이]
  • 이투데이팝핀현준, 10년 전 '협찬거지' 논란 뭐길래…"연예인 병 걸려, 어리고 교만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