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밥먹던 남성들 날아갔다…시속 133㎞ 강풍 덮친 중국

댓글0
동아일보

중국 허난성 정저우시 한 노상에서 식사하던 남성들이 강풍에 휩쓸려 날아가고 있다. 웨이보


고온 기후로 인해 중국 허난성 부근에 심한 강풍이 불면서 행인 1명이 숨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허난성 일대에 시속 100㎞가 넘는 강풍이 덮쳤다. 일부 지역에선 최대 시속 133㎞에 달하는 국지성 돌풍이 강타했다.

강풍은 아파트 창문이 통째로 뜯길 만큼 강했다. 주차된 차량이 대형 콘크리트에 깔려 뭉개졌고, 담벼락도 무너졌다. 가로수가 뿌리째 뽑히거나 재배 중이던 밀이 모두 바람에 꺾이기도 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올라온 강풍 피해 영상을 보면 정저우시 한 노상에서 식사하던 남성들이 갑작스레 부는 거센 바람에 휩쓸려 날아가는 모습이다. 야외에 배치된 철제 식탁과 의자 등도 태풍에 맞먹는 수준의 강풍으로 인해 날아갔다. 영상 끝에는 남성들이 서둘러 대피하는 모습이 담겼다.

진핑현에서는 돌풍으로 가로등이 쓰러지면서 자전거를 타던 남성을 덮치는 사고가 났다. 이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현지 기상 당국은 이번 강풍의 원인으로 고온의 날씨를 꼽았다. 32도가 넘는 고온 기후가 찬 공기를 동반한 한랭 전선과 만나면서 대류가 불안정해졌고, 이 때문에 강풍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당국은 대류 불안정으로 인한 강풍 피해가 계속될 수 있다고 경고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중국, EU 전기차 관세 폭탄에 "EU 이익 훼손" 맞대응 시사
  • 한겨레가자지구 라파흐서 폭발로 이스라엘 병사 8명 사망
  • 아시아경제착륙장치 이상에…플라이두바이 여객기, 태국에 비상착륙
  • 조선일보불볕더위에 3시간 이륙 지연…결국 승객 기절[영상]
  • 서울신문“매일 밤 모기에 물렸다”…여행 중 온몸에 퍼진 발진, 무슨 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