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중국 부정행위" vs "미국 이성 잃어"

댓글0
<앵커>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대폭 올린 건 부정행위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거세게 반발하면서 맞대응을 경고했습니다.

베이징 권란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의 '관세 폭탄' 발표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전형적인 횡포이자 일방적인 괴롭힘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미국이 미친 듯 탄압하는 것 같다며 이성을 잃었다고 거친 말을 쏟아냈습니다.

정부 부처들도 기다렸다는 듯 강경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왕원빈/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는 미국이 WTO 규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촉구합니다.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조치를 즉각 취소하십시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경제·무역 문제를 정치 도구화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의도로 중국을 희생양 삼고 있다는 겁니다.

관영 언론들도 일제히 거들고 나섰습니다.

[CCTV 보도 : 이른바 중국 과잉생산설을 부풀리고 중국산 전기차에 추가 관세를 부과한 건, 정치적 의도가 분명해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디커플링, 즉 중국과 단절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보복 관세 등 맞대응을 예고하면서, 미국 소비자들의 피해가 더 클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왕원빈/중국 외교부 대변인 : 수입 상품의 원가를 현저하게 상승시켜 미국 기업과 소비자가 더 많은 손실을 부담하게 할 뿐입니다. 미국 소비자들에게 더 큰 대가를 치르게 할 겁니다.]

중국은 지난달, 자국산 제품에 높은 관세를 매긴 국가에 똑같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실제로 보복 관세 맞대응에 나서면, 미-중 통상 갈등이 국제 무역 전반에 적지 않은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다만, 한편에서는 중국산 전기차의 미국 수출 물량이 많지 않은 데다 관세 인상 대상 품목도 소규모여서, 정작 중국이 받을 타격은 크지 않다며 반발 기류를 조절하려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윤태호)

권란 기자 jii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1억 줘도 안 아까운 여행? "내년 출발" 벌써 인기…크루즈 전성시대
  • 파이낸셜뉴스"1년 연애하고 결혼한 아내가 알고 보니 남자였습니다"
  • 이투데이이스라엘 라파 도심서 지상전 강행… 미국 “아직까지 대규모 시가전 아냐”
  • 연합뉴스[영상] 윤아 '탁' 막은 팔…'인종차별 논란' 벌써 3번째 또 그 女경호원
  • YTN[자막뉴스] '푸바오, 괜찮아요' 의혹 해소하겠다던 中 생방송의 반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