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7시간 30분간…이준석·천하람·이주영, 5·18 묘역서 2000배

댓글0
중앙일보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15일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주영(오른쪽)·천하람(왼쪽) 국회의원 당선인과 함께 경남 김해 국화 1000송이를 가져와 헌화했다. [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사흘 앞둔 15일 영남에서 준비한 국화 1000송이를 들고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6시30분 천하람·이주영 비례대표 당선인과 광주광역시 운정동 5·18민주묘지를 찾았다. 이 대표는 이날 행사를 위해 전날 경남 김해 화훼농가에서 국화 1000송이를 구매해 자신의 차에 싣고 직접 운전해 광주에 도착했다. 개혁신당 관계자는 “당초 대구에서 국화를 사려 했지만 업체에 사정이 생겨 김해에서 국화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약 200송이씩 다섯 단의 국화를 나눠 들고 묘역에 들어선 세 사람은 1묘역과 2묘역에 안장된 전체 995기의 묘를 일일이 돌며 헌화하고 묘비를 닦고 절을 올렸다. 1묘역 6시간, 2묘역 1시간30분 동안 세 명이 합해 2000배 가까이 절을 했다. 처음에는 세 명 모두 함께 재배(再拜·두 번 절함)하며 돌았지만, 이주영 당선인이 이동 중에 주저앉아 한참을 못 일어나는 등 고통을 호소했다. 나중에는 세 사람이 돌아가며 재배와 헌화, 묘비 닦기를 하며 예를 갖췄다.

이 대표는 참배 도중 만난 기자들에게 “995명의 열사와 묘에 있는 그 사연 하나하나를 다 느껴보고 싶었다”며 “어떤 분들은 영남에서 가져온 국화의 의미를 묻는데, 결국 영남 분들도 5·18 정신에 대해 많은 이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한 “개헌할 때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것을 반대하는 정당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22대 국회에서) 원포인트 개헌보다는 포괄적으로 (개헌)해서 5·18 정신을 담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7시간30분에 걸친 참배를 마친 이 대표는 민주의 문 앞에 놓인 방명록에 “995기의 묘 하나하나마다 담긴 광주의 오월 정신을 잊지 않고 실천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그런 뒤 “다시는 오월 광주의 일로 정치권이 실망시키거나 아프게 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보수 정당에서 더 이상 돌발행동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대표 시절에도 ‘정치적 멘토’인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 호남을 향한 서진(西進) 정책을 강조했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北김정은 "정찰위성, 실패했지만 더 분발…韓무력시위는 정면도전"(종합)
  • 중앙일보여당 이탈표 예상했더니…되레 야권서 최소 6명 이탈했다
  • 한겨레‘채상병 특검법’ 부결에…천하람 “국힘, 용산의 조무래기”
  • 서울경제창덕궁 후원 열고 UAE 대통령 극진 예우···대통령실 '학연화대무' 준비한 이유는
  • 세계일보발사 2분 만에 터진 北 정찰위성, 푸틴 ‘무기 과외’ 안 먹힌 이유는 [박수찬의 軍]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