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가로수 쓰러지고 간판·펜스 위태…인천 강풍피해 신고 16건

댓글0
연합뉴스

15일 오후 서구 청라동 도로로 쓰러진 나무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강풍 특보가 내려진 인천에서 가로수가 도로로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15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인천에서 강풍 피해 신고 16건이 119에 접수됐다.

오후 7시 56분께 서구 불로동 도로에서는 나무가 쓰러지면서 한때 차량 통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또 강화읍 옥림리, 서구 청라동, 남동구 논현동 등지에서도 강한 바람에 나무가 도로로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제거 작업을 벌였다.

오후 8시 35분께에는 서구 가정동 공사현장에서 펜스가 넘어질 것 같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관들이 사고 예방 안전조치를 했다.

이 외에도 이날 오후 소방당국에는 간판, 가로등, 햇빛가리개 등 시설물이 추락하거나 쓰러질 거 같다는 신고가 잇따라 들어왔다.

앞서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인천에 강풍주의보를 발령했다가 12시간 만인 오후 11시에 해제했다.

강풍주의보는 10분 평균 풍속이 초속 14m 이상이거나 순간 풍속이 초속 20m를 넘을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강풍주의보 발효에 따라 앞서 인천시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으니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낙하물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인천에서는 차차 바람이 잦아들면서 내일 새벽까지는 비가 내리고 아침부터는 날씨가 차차 맑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수구 송도동 햇빛가리개 안전조치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뉴스딱] "공항서 에르메스 가방 분실" 승객 신고…뜻밖의 범인 정체
  • 뉴시스하수처리장 분석해 봤더니…필로폰 최다검출 지역 '이곳'
  • 뉴스1이천수 아내 "원희룡 선거 캠프 합류 때 '미쳤냐' 욕"…도운 진짜 이유는?
  • 매일경제“구설수 오를까봐 우려”…사고 당일 김호중 처음 만났다는 길이 한 말
  • 연합뉴스TV[핫클릭] 김호중 사고 전, 정찬우 함께 있었다 外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