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배아현 부녀, 첫 둘만의 식사…가난 회상하며 '눈물'

댓글0
'아빠하고 나하고' 15일 방송
뉴스1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가수 배아현이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아버지와 처음으로 부녀만의 식사 시간을 가졌다.

1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미스트롯3' 선 배아현이 새로운 딸 대표로 아버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배아현의 8년의 무명 생활을 지원해 준 아버지를 소개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나 부녀는 단둘이 밥 먹어본 적도 없을 만큼 어색한 사이라고. 이날 배아현 부녀는 처음으로 단둘이 식당에 방문해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눴다.

배아현은 어린 시절 기억 속에 없는 아버지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아버지는 "인력 시장에 나갔다"라며 새벽에 나가 밤늦게 들어오느라 가족과 함께할 여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 정도로 가난했었어?"라는 배아현의 질문에 아버지는 "애 셋을 데리고 방을 얻으러 다녔는데, 방을 안 줬다, 집이 지저분해진다고"라며 생일 선물도 사줄 수 없는 어려웠던 형편에 비둘기를 잡아줬던 때를 떠올렸다.

배아현은 "(아버지가) 고생했던 게 기억이 안 나니까 나쁜 사람이라고만 생각했다"며 엄마가 힘들어하는 모습만 기억나 아버지를 미워했다고 고백, 눈물을 보였다.

한편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는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 가슴속 앙금을 털어놓고 서로를 이해하고 용서하는 시간을 가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월드‘돌싱포맨’ 이종혁, ‘팬과 결혼’ 이후 후회 “제정신이 아니었다”
  • 뉴시스'70억 아파트 거주' 김동현 "코인하다 길바닥 앉을 뻔"
  • 매일경제‘편스토랑’ PD “김재중과 첫 미팅 잊을 수 없어…살림꾼 포스 강했다”[인터뷰]
  • 서울경제'결혼' 천둥 "미미가 내 신부라 너무 행복해···소중히 할 것"
  • 머니투데이신성우 "♥아내와 결별 직전, 태풍 속 바이크…둘 다 목숨 건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