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어 다음 한국어… "독일 괴테 생가, 음성 가이드 설치"

댓글0
프랑크푸르트 관광지 '괴테 하우스'
15일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 설치
한국일보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괴테 하우스' 전경. 독일 작가이자 철학자인 요한 볼프강 폰 괴테(1749~1832)의 생가에 마련된 박물관으로 한국인이 많이 찾는 독일 주요 관광지로 꼽힌다. 주독일한국문화원 제공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 하우스'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됐다. 괴테 하우스는 독일 작가이자 철학자인 요한 볼프강 폰 괴테(1749~1832)의 생가에 마련된 박물관으로, 독일 대표 관광지로 꼽힌다. 현재까지 괴테 하우스에는 독일어와 영어 오디오 가이드만 있었다. 독일은 물론 해외 주요 관광지에서 영어 외 언어로 유럽 국가나 중국·일본어가 아닌 한국어 가이드부터 마련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문화원, 괴테 하우스와 1년여간 협의


15일(현지시간) 주독일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에 따르면 이날 괴테 하우스에서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 설치 기념 행사가 진행됐다. 임상범 주독일 대한민국대사, 마라이케 헤니히 괴테 하우스 박물관장 등 한·독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한국일보

괴테 하우스 내부. 15일 설치된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는 70건가량의 안내를 통해 내부를 두루 소개한다. 주독일한국문화원 제공


괴테 하우스는 괴테가 유년기 대부분을 보낸 곳으로 그가 평생에 걸쳐 집필한 '파우스트'를 구상한 장소로 유명하다. 18세기 후반까지 괴테 가문이 거주했던 장소이기도 하다.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는 약 60분 분량으로, 70개가량의 설명을 통해 괴테가 명작을 집필했던 공간을 비롯해 괴테 가문의 삶을 보여주는 물품 등을 두루 소개한다.

유럽에서는 통상 자국어와 영어 외에 주변국 언어로 된 가이드가 먼저 설치된다. 아시아권에서는 일본어와 중국어가 한국어보다 우선시되는 경우가 많다. 문화원에 따르면 이례적으로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괴테 하우스에 설치된 것은 한국의 위상이 높아진 점과 관련이 있다. 괴테 하우스를 찾는 한국인이 유독 많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 설치를 위해 문화원과 괴테 하우스는 지난 1년여간 협의를 해왔다.

임상범 대사는 "독일이 자랑하는 세계적 대문호 괴테의 숨결이 살아 있는 역사적 장소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유럽의 관문인 프랑크푸르트를 통해 독일과 유럽을 찾는 우리 국민이 앞으로 보다 큰 자긍심 속에 괴테 하우스를 관람하고 양국 간 이해와 교류의 폭을 넓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를린= 신은별 특파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1억 줘도 안 아까운 여행? "내년 출발" 벌써 인기…크루즈 전성시대
  • 서울신문“허름한 호텔을 12억에…” 산골마을에 나타난 中부부, 의심받는 이유
  • 노컷뉴스아이유 이어 윤아도 인종차별? 칸 영화제측 '해명 거절'
  • 파이낸셜뉴스"1년 연애하고 결혼한 아내가 알고 보니 남자였습니다"
  • 아시아경제"탈모가 아니라 털갈이"…중국, 푸바오 생중계도 짜깁기 의혹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