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흥민에게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토트넘 16세 유망주의 한 마디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토트넘 훗스퍼 소속 16세 유망주 마이키 무어가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15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4라운드(순연)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0-2로 졌다. 이로써 토트넘은 실낱같던 4위 희망이 사라지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이 물거품됐다.

토트넘은 전반전은 0-0으로 잘 마쳤으나, 후반전 두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케빈 데 브라위너와 엘링 홀란드의 콤비 플레이에 당해 선제골을 허용했고, 후반 추가시간 페드로 포로가 페널티킥을 내줘 쐐기 골까지 얻어맞았다. 안방에서 펼쳐진 경기였으나 패배하며 아쉬움을 삼킨 토트넘이다.

이날 PL 데뷔전을 치른 선수가 있다. 바로 무어다. 무어는 토트넘이 눈여겨보고 있는 최대 유망주로, 기량이 아주 뛰어나다. 이미 동 나이대 선수에서는 무어를 따라잡을 선수가 없다. U-18 프리미어리그에서 12경기 14골 8도움으로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고, 잉글랜드 국가대표 U-17 팀에서도 뛰고 있다. 무어의 재능을 알아본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무어를 1군에 콜업해 훈련에 참여시키고 있다.

무어는 경기 종료가 임박한 90분, 제임스 매디슨을 대신해 그라운드로 투입됐다. 5분도 채 되지 않는 시간이었지만, 무어는 2번의 볼 터치와 한 번의 패스를 기록했다.

인터풋볼

그토록 기다려온 데뷔전 이후 무어는 소감을 밝혔다. 영국 '풋볼 런던'에 따르면 무어는 PL 데뷔전을 되돌아보며 "좋았다. 속도가 빨랐다. 압박하려고 하면 볼이 너무 빠르게 움직였다. 몇 번 터치했고, 더 많은 터치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1군 훈련에 대한 질문에는 "좋았다. 높은 수준의 선수들을 보는 것은 좋고, 볼을 더 날카롭게 다루기 시작하면 수준도 높아진다"라며 전반적으로 만족했음을 말했고 "손흥민과 매디슨 같은 선수들에게서 배울 수 있어 좋았다. 믿을 수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1군 훈련에 동참하면서 대선배인 손흥민과 매디슨에게 가르침을 받는 것을 믿을 수 없었다고 표현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거들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무어는 우리와 함께 잘 훈련해왔다. 무어에게 출전 시간을 주고 싶었다. 지난 몇 경기에서는 잘 풀리지 않았지만 오늘은 그 기회가 왔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캡틴' 손흥민, 이영표·황선홍 기록 눈앞…한국 축구 새 역사 쓴다
  • 이투데이대구로 내려간 '국민 거포' 박병호…은퇴 갈림길에서 '37세 홈런왕', 마지막 기회 잡나
  • 스포티비뉴스"진짜 멋진 형"…외국인? 따끔하게 혼내는 진짜 선배였다, '국대 1선발' 키운 은인이다
  • 뉴시스SSG 김광현, LG전 2⅔이닝 7실점…162승 무산·8경기째 무승
  • 서울신문“골프 외 인생 궁금하다” 미녀 골퍼 톰프슨, 29세에 돌연 은퇴 선언…LPGA 15승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