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용인시, 4월 총인구 1267명 증가 110만명 선 코앞

댓글0
전자신문

용인시 총인구 추이 그래프.


경기 용인시 총인구가 110만명을 코앞에 뒀다.

용인시는 지난 4월 말 기준 총인구가 109만8768명으로 전월에 비해 1267명 증가했다. 거소 신고 외국국적동포를 포함하면 이미 110만명을 넘었다.

15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 총인구는 2020년 6월 109만1025명으로 109만명 선을 넘어선 뒤 4년 가까이 박스권을 맴돌았다. 하지만 최근 처인구 일대 신축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면서 인구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곧 주민등록인구 기준도 11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2016년 100만명에 도달한 지 8년 만이다.

용인시에서 지난 4월 인구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처인구 중앙동으로 1286명이 신규 유입됐다. 유림동(1157명), 양지면(181명), 원삼면(65명)에서도 인구가 늘어 처인구에서 2180명이 증가했다.

반면, 기흥구(-527명)와 수지구(-386명)에서는 인구가 소폭 감소했다.

중앙동은 1308세대 규모 용인 드마크 데시앙 아파트가, 유림동은 1963세대 규모의 용인 보평역 서희 스타힐스 아파트 입주가 지난 4월 시작된 게 인구 증가에 기여했으며, 5월에도 전입이 이어지고 있다.

처인구에는 올 하반기에도 고림동과 모현읍, 양지면 일대에서 6280세대 규모 신축 아파트에서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용인시 인구 유입은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과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단 조성 효과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하반기에도 대규모 신축 아파트 입주가 예정돼 있어 역시 인구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용인=김동성 기자 estar@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자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시아경제"월세 1억 넘으면 대전역 나간다…감당 못해" 최후통첩 날린 성심당
  • MBC"대남전단 식별"‥한밤중 재난문자에 '철렁'
  • 파이낸셜뉴스김호중 사고 당일 함께한 '유명 연예인' 길·정찬우였다.."끼리끼리는 과학" 반응 왜?
  • 매일경제“구설수 오를까봐 우려”…사고 당일 김호중 처음 만났다는 길이 한 말
  • 연합뉴스TV[핫클릭] 김호중 사고 전, 정찬우 함께 있었다 外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