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정은, “출연료 자진삭감 제안”에 이경규 “나도 반으로 줄이는데 동참 하겠다”

댓글0
김정은이 최근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출연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이는 15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의 ‘예능대부 갓경규’ 에피소드를 통해 공개되었다.

이번 에피소드의 제목은 ‘내가 제일 유명한 김정은이었는데,,’로, 김정은이 게스트로 출연해 MC 이경규와 흥미로운 만담을 펼쳤다.

매일경제

김정은이 출연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방송캡처


김정은은 과거 자신이 출연했던 ‘김정은의 초콜릿’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그 프로그램이 자신의 개인적인 욕구를 충족시키는 무대였다고 회상했다. 그녀는 “워낙 무대를 좋아했다”고 말하며, 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경규와 함께 출연했던 MBC의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하며, 이 프로그램의 부활 가능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김정은은 “그 프로그램이 너무 아깝다. 어떻게 다시 만들 수 없을까?”라며 미련을 표현했다.

매일경제

이경규와 김정은이 풍부한 경험과 진솔한 이야기로 가득 찬 시간을 채웠다.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방송캡처


출연료 문제에 대해서는 김정은이 흥미로운 제안을 하기도 했다. 그녀는 이경규에게 출연료를 조금 줄이는 방안을 제안하며, “사실 ‘김정은의 초콜릿’에서는 생각보다 출연료를 많이 받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그녀는 출연료가 많아질수록 프로그램의 퀄리티 유지가 어려워진다는 점을 지적하며, 자신의 매니저가 “누나 이정도 받으시죠?”라고 묻자, 그는 “뒤로 0빼”라고 했다고 말했다. 출연료 협상에서 기대 이상의 금액을 제안했을 때, 자신이 적정 금액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이에 웃으며, 자신도 출연료를 반으로 줄일 필요가 있다고 동의하면서, “제가 다음에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하게 되면 1+1으로 김정은을 데려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대화는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방송은 두 사람의 풍부한 경험과 진솔한 이야기로 가득 찬 시간이었으며, 팬들에게는 두 예능인의 색다른 매력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너무 보고싶다” 수지, SNS에 남긴 장문의 글 보니
  • 스포츠월드‘돌싱포맨’ 이종혁, ‘팬과 결혼’ 이후 후회 “제정신이 아니었다”
  • 뉴시스'70억 아파트 거주' 김동현 "코인하다 길바닥 앉을 뻔"
  • 매일경제‘편스토랑’ PD “김재중과 첫 미팅 잊을 수 없어…살림꾼 포스 강했다”[인터뷰]
  • 스포츠서울‘한일톱텐쇼’ 최고시청률 6.1% 기록…한일 트로트 신성 전유진·스미다 아이코 등 1회 포문 열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