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부처님 자비로 평화롭길"...궂은 날씨에도 온종일 발걸음

댓글0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봉축 법요식 열려
"차별·혐오 없기를"…장애인·이주민 헌화
궂은 날씨에도 사찰 찾는 발걸음 이어져
[앵커]
오늘은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곳에 따라 세찬 봄비가 내렸지만, 전국 사찰에는 가족과 이웃의 안녕을 기원하는 신도와 시민들의 발길이 온종일 이어졌습니다.

배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거대한 황금색 불상 앞에 신도들이 빼곡히 앉아 있습니다.

스님들이 먼저 반야심경을 외우면 함께 따라 하며 합장합니다.

조그만 아기 부처님을 씻겨드리는 관불 의식을 하며 우리 안의 온갖 번뇌를 씻어냅니다.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기 위해 전국 사찰에서 봉축 법요식이 열렸습니다.

'마음의 평화, 행복한 세상'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부처님의 자비를 통한 세상의 평화를 기원했습니다.

[진 우 스님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 버리면 곧 새로운 길이 열린다는 '백척간두진일보'의 이치를 깨달아서 고집과 집착을 버리고 진실한 소통과 화합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특히 이번 법요식에서는 장애와 국적에 따라 차별이나 혐오 없이 모두가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기를 기원하면서 장애인과 이주민 신도가 꽃을 봉양했습니다.

불자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의 발길도 이어져 저마다의 소망을 기원했습니다.

[강호경 / 서울 이촌동 : 우리 아들이 해외에 근무하니까 무사하게 해달라고. 건강하고 무사하게 해달라고. 부모 마음은 끝이 없거든.]

[이경복 / 서울 청량리동 : 우리 가족들 사고 나지 않고, 건강하게 즐겁게 살았으면 좋겠고, 우리나라 국민 다들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봄비와 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도 사찰을 찾는 발걸음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4만 개가 넘는 형형색색의 연등이 조계사를 가득 채웠는데요.

가족의 건강이나 희망 등 시민들의 소중한 염원이 담겼습니다.

대한불교천태종과 한국불교태고종도 각각 법요식을 여는 등 전국 사찰에서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행사가 밤늦게까지 이어졌습니다.

YTN 배민혁입니다.

촬영기자 : 김자영 이수연

YTN 배민혁 (baemh07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뉴스딱] "공항서 에르메스 가방 분실" 승객 신고…뜻밖의 범인 정체
  • YTN[자막뉴스] 푸드덕 거리더니 사람 공격…강남 지나다 '식겁'
  • 중앙일보간호계 “간호법 무산, 정치권 공식 사과해야...22대 국회서 즉시 처리"
  • 서울신문국민연금 부부합산 최고 수령액 월 500만 원 육박
  • 헤럴드경제“대신 자수해줘” 김호중 통화 녹취 있었다…경찰, 매니저 폰에서 확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