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동대문 자원 재활용시설서 화재…인근 성동구까지 연기 확산

댓글0
동대문 자원 재활용시설서 화재…인근 성동구까지 연기 확산

[앵커]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에 있는 자원 재활용시설에서 불이 나 인근 성동구까지 연기가 확산했습니다.

재활용품이 건물 지하에 많았던 탓에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금천구에서는 버스가 전신주를 들이받는 등 곳곳에서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배규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은 연기가 쉴새 없이 솟구칩니다.

소방관들이 공기호흡기를 메고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윤세정 동대문구> "경고 문자 보고 알았어요. 너무 위험하고…불이 빨리 꺼졌으면 좋겠습니다."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에 있는 자원 재활용시설에서 불이 난 것은 오전 8시 20분쯤.

화재로 인해 2호선 용두역을 지나는 열차가 한때 무정차 통과했으며, 용두역 4번 출구도 임시 폐쇄됐습니다.

다량의 연기가 확산하면서 동대문구와 성동구는 안전안내문자를 보내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건물 지하에서 근무하던 직원 33명은 모두 자력으로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지하 3층 탈취설비에서 스파크가 튀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는데, 해당 설비의 용량이 크고 지하 공간에 연기가 가득차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마성제 동대문소방서 긴급구조통제단 언론대변인> "지하 3층에서 화재가 발생했기 때문에...진입해서 실제 활동할 수 있는 시간은 5분 밖에..."

경기 남양주시 한 음식점에서도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음식점 앞에 쌓여있던 팔레트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원인을 조사중입니다.

금천구 독산동에서는 버스 한 대가 길가에 세워져 있던 오토바이와 전신주를 들이받아 지나가던 60대 남성이 다치는 사고가 났습니다.

경찰은 버스 운전사의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배규빈입니다. beanie@yna.co.kr

[영상취재기자 이정우]

#사건사고 #동대문 #화재 #환경자원센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사라진 4000만원 에르메스 가방…범인은 인천공항 하청 직원
  • 서울신문사고 당일 김호중 만난 정찬우·길, 참고인 조사…“방조 혐의 없어”
  • 연합뉴스TV[이시각헤드라인] 5월 29일 라이브투데이1부
  • 뉴스1이천수 아내 "원희룡 선거 캠프 합류 때 '미쳤냐' 욕"…도운 진짜 이유는?
  • 매일경제“구설수 오를까봐 우려”…사고 당일 김호중 처음 만났다는 길이 한 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