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반성' 입장문 낸 국민의힘 첫목회…국회의장 경선에 '명심 작용' 잡음

댓글1
'반성' 입장문 낸 국민의힘 첫목회…국회의장 경선에 '명심 작용' 잡음

[앵커]

국민의힘 3040세대 소장파 모임인 '첫목회'가 어제(14일) 저녁부터 밤샘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오늘 오전 그 결과를 담은 입장을 발표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이다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국회입니다.

'보수 재건과 당 혁신'을 주제로 밤샘 토론을 한 첫목회는 "총선을 통해 민심의 매서움을 목도했다"며 "우리의 비겁함을 통렬히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이태원 참사와 강서 보궐선거, '입틀막' 사태와 호주대사 임명 등을 사례로 들면서, 국민이 바랐던 공정과 상식이 무너지고 있음에도 정부는 부응하지 못했고 당은 무력했다고 비판했습니다.

3040세대 원외 인사들 위주로 구성된 첫목회는 앞으로도 사안에 따라 의견 개진을 해나갈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 총선 패배에 대한 비판론이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차기 지도부 구성 문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특히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가 변수로 떠올랐는데요.

한 전 비대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를 공개적으로 요청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은 SNS를 통해 "기존 인물들은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다"면서 한 전 위원장이 출마해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국민의힘 이상민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출마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내일(16일) 국회의장 후보를 뽑는 경선을 치르죠?

[기자]

그렇습니다.

내일 경선은 22대 국회에서 6선에 오른 추미애 당선인, 그리고 5선 우원식 의원의 2파전으로 치러집니다.

당초 국회의장 후보로 조정식 의원과 정성호 의원까지 총 4명이 등록했는데요.

조정식·정성호 의원이 스스로 사퇴하면서, 남은 두 후보만 경선을 완주하게 됐습니다.

이를 두고 당 안팎으로 이재명 대표의 의중, 소위 말하는 '명심'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당 대표의 의중에 따라 입법부의 수장을 선출하는 모양새가 적절하냐는 겁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은 "명심으로 인한 후보 교통정리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박찬대 원내대표가 물밑 역할을 하지 않았겠냐는 시각에 대해서도 선을 그으면서 선수와 나이를 우선시하는 관례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이른바 '명심 논란'은 더 이어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편 우원식 의원은 오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자신이 강세이기 때문에 상대 후보들이 단일화한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이재명 대표도 자신에게 "적격이다"라고 표현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노컷뉴스김종인 "한동훈, 1년만 참아라…좋은 기회 온다"
  • 매일경제“공포에 떨게 했다”…한밤중 ‘대남전단’ 재난문자에 시민들 ‘철렁’
  • 서울경제창덕궁 후원 열고 UAE 대통령 극진 예우···대통령실 '학연화대무' 준비한 이유는
  • 연합뉴스김정은 "정당한 위성발사에 韓무력시위, 용서못할 불장난"(종합)
  • 세계일보발사 2분 만에 터진 北 정찰위성, 푸틴 ‘무기 과외’ 안 먹힌 이유는 [박수찬의 軍]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