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구글, 검색 서비스 AI로 재편한다...빅테크 AI 패권 경쟁 본격화

댓글0
I/O 연례 개발자 회의서 AI 전방위 서비스 공개
제미나이 적용 검색 서비스 ‘AI 오버뷰’ 선보여
동영상 생성 AI·AI 반도체도 공개
오픈AI 검색 엔진도 출시 유력 관측


이투데이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연례 개발자 회의 ‘구글 I/O 2024’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마운틴뷰(미국)/AP연합뉴스


인공지능(AI) 시대, 20년 넘게 ‘검색’의 대명사로 쓰였던 ‘구글링’이란 표현이 앞으로도 명맥을 유지할 수 있을까. 챗GPT를 통해 오픈AI가 쏘아 올린 ‘AI 무한 경쟁’이 본격화한 가운데 시험대에 오른 구글이 출사표를 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구글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 있는 본사에서 연례 개발자 회의 ‘구글 I/O 2024’를 개최하고 자사의 생성형 AI ‘제미나이(Gemini)’를 탑재한 검색 엔진 서비스를 정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제미나이를 활용해 가장 강력한 검색 경험을 만들 수 있다”며 “이번 주부터 미국 내 모든 이용자에게 완전히 개편된 경험인 ‘AI 오버뷰’를 시작한다는 것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투데이

14일(현지시간) 구글이 선보인 ‘AI 오버뷰’ 시연 화면. 출처 구글

AI 오버뷰는 검색어 하단에 AI 기반 패널이 나타나 검색 결과의 요약 정보와 관련 링크를 표시해준다. 종전처럼 단어로 검색하는 것을 넘어서 대화 형태, 사진이나 동영상으로도 검색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장 난 가전의 동영상을 검색창에 업로드하면, 수리 방법을 검색할 수 있다. 질문에 따라 여행 계획이나 일주일 치 식단까지 짜주기도 한다.

구글은 일단 AI 검색 기능을 무료로 이번 주부터 미국에서 공개할 계획이며 서비스 국가를 점차 늘려갈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구글이 경쟁업체들을 상대로 확실한 공세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검색엔진’이라는 선두 위치를 내놓을 의사가 없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지원을 받는 오픈AI는 구글을 의식한 듯 전날 인간처럼 보고 듣고 말할 수 있는 ‘GPT-4o’를 기습 공개했는데, 시장의 예상과 달리 AI 기반의 검색 엔진을 공개하지도, 언급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오픈AI의 검색 엔진 출시는 시기의 문제일 뿐 출시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오픈AI가 검색 엔진을 출시하면 구글과 직접 경쟁하게 된다.

이날 구글은 주력 생성형 AI로 ‘제미나이1.5프로’를 선보였다. 회사는 제미나이 1.5 프로의 ‘토큰(AI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데이터 단위)’이 기존의 약 30배인 100만 토큰으로 업계 최대 규모라고 강조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제미나이 1.5 프로는 1500페이지에 달하는 여러 개의 대규모 문서를 한 번에 이해할 수 있고 1시간 분량의 동영상 콘텐츠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고속 경량화 버전인 ‘제미나이 플래시’도 선보였다.

AI 작동의 기반이 될 서버용 AI 반도체인 텐서처리장치(TPU) 6세대인 ‘트릴리움’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TPU는 전 세대보다 성능이 4.7배 개선됐다.

이투데이

구글은 오픈AI를 의식한 듯한 AI 성능 개선을 강조하기도 했으나 자사 기존 서비스에 AI 녹여낸 사례를 소개하는 데 초점을 맞춘 모습을 보였다. 세계 최대 검색·플랫폼 기업으로서 검색은 물론 워크스페이스, 모바일 환경에서 사용자들이 어떻게 AI 활용할 수 있는지를 강조한 것이다. MS가 GPT를 기반으로 한 생성형 AI ‘코파일럿’을 오피스 전 제품에 탑재한 행보를 의식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구글은 오픈AI의 ‘소라(Sora)’와 경쟁할 고화질 동영상 생성 AI인 베오(Veo)와 이미지 생성 AI인 ‘이마젠’의 최신 버전인 ‘이마젠3’도 선보였다. AI 어시스턴트 기능을 강화한 ‘프로젝트 아스트라’도 소개했다. 특히 구글은 이날 AI 관련 시연 영상에서 ‘구글 글래스’를 등장시킨 데 이어 데미스 허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CEO도 직접 연단에 올라 ‘프로젝트 아스트라’를 위한 구글 글래스 테스트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10여 년 전 등장한 증강현실(AR) 기기인 구글 글래스는 소비자들의 별다른 호응이 없어 씁쓸히 퇴장했는데 AI의 등장으로 화려하게 부활할 조짐을 보인 것이다.

다만 역설적으로 AI 성능 개선이 당장 회사 실적에는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검색 기능의 효율성이 높아질수록 이용자들의 클릭 수가 줄어들어 검색 연동형 광고 매출이 감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향후 이 문제를 어떻게 보완할 것인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한편, 생성형 AI 개발이 스마트폰 시대를 종결시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는 AI 비서와 카메라 장착한 이어폰을 개발 중이다. 구글 공동창업자 세르게이 브린은 구글 글래스와 관련해 “핸드프리가 핵심 아이디어”라면서 “손으로 휴대폰을 들고 다닐 때 (AI가) 도와주길 바라는 많은 것들이 이뤄지는 것 자체가 어색하다”고 말했다.

[이투데이/김나은 기자 ( better68@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투데이건설업계 만난 이복현 "부동산 PF 부실정리 미루면 큰 건설사도 위험"
  • 파이낸셜뉴스"연20% 적금" 특판으로 전국고객 모으는 대구銀, 초반 마케팅에 건전성 관리는
  • 헤럴드경제“카드사태 당시 수준에 육박” 은행 신용카드 대출 연체율 10년 만에 최고치
  • SBS[친절한 경제] "몰라서 청구 못 한 퇴직연금 찾아가세요"…조회 기능 생긴다
  • 연합뉴스로또 당첨예측 2천700만원 줬는데…소비자원 "과학적 근거 없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