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걸스 온 파이어', 이게 바로 뉴 K팝…윤종신 "新 걸그룹 음악 제시"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JTBC '걸스 온 파이어'가 보컬 신들의 대결로 다시 한번 6인의 프로듀서 기립을 이끌었다.

14일 방송된 JTBC '걸스 온 파이어' 5회에서는 본선 2라운드 '72시간 생존전'이 마무리되면서 총 8명의 탈락자가 발생했다. 본선 마지막 관문인 '라이벌 끝장 승부'가 이어진 가운데, 참가자들이 직접 라이벌 상대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더욱 혹독해진 룰을 자랑했다.

지난주에 이어 본선 2라운드 '72시간 생존전'에 임하는 두 팀의 무대가 차례로 공개됐다. '프랑스 갓기' 양이레, '양희은 첫째 딸' 김규리, '3세대 아이돌' 김채원으로 구성된 3인 팀은 스쿨룩을 맞춰 입고 아이돌 포스로 등장, 아이브의 '애프터 라이크'를 불렀다. 단순히 노래를 부르는 것에 그치지 않고 김규리의 주도로 어쿠스틱 느낌으로 원곡을 새롭게 프로듀싱, 벌써부터 원팀의 면모를 보였다. 기타 연주로 재해석한 완성도 높은 무대에 선우정아는 "이 무대를 '뉴 K팝'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라고 감탄했다.

이어 '대구 불도저' 정지우, '그 세계 아이돌' 이송화, '입시 5관왕' 손유진이 맞붙었다. '허스키 삼인방'으로 통하는 이들 모두 특색 있는 목소리의 주인공들이다. 각자의 개성만큼 파트 분배에 있어 의견 대립도 극명했다. 이문세 '빗속에서'를 선곡한 세 사람은 무대 위 폭발하는 에너지와 압도되는 애드리브 대결로 감탄을 자아냈다. 접전 끝에 손유진이 3표를 획득하며 다음 라운드행을 결정지었다.

본선 3라운드 '라이벌 끝장 승부'에는 총 24명의 참가자가 출전, 12개 팀을 이뤄 끝장 승부를 벌인다. 그룹 미션으로 향하는 마지막 개인 미션으로, 두 참가자 중 프로듀서가 부여한 총점이 더 높은 한 사람만 결승 진출자 선정을 위한 다음 라운드인 그룹 미션 플레이오프에 직행한다. 6인의 프로듀서가 뽑은 본선 2라운드 MVP 3인(이아름솔, 강윤정, 칸아미나)에게 우선 지명권이 부여됐다.

첫 번째 대결로 4년 지기 절친 '탄산수' 김예빈과 '탕후루' 이수영의 리벤지 매치가 성사됐다. 3연속 대결 상대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서로를 잘 아는 만큼 팀워크도 남달랐다. 이들은 뻔한 무대를 펼치리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헤어스타일까지 똑 닮은 쌍둥이 콘셉트로 등장, 지금껏 보여주지 않은 보컬리스트의 면모를 보여줬다. 스텔라장의 '빌런'을 선곡한 두 사람은 원곡에 없는 댄스까지 추가,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이를 본 윤종신은 "2인조로 팀을 해도 되겠다"라면서 "새로운 걸그룹 음악을 제시한 느낌이다"라고 감동했다. 1라운드 김예빈, 2라운드 동점에 이어 3라운드는 이수영이 승리를 차지하며 막상막하의 승부를 기록했다.

'프리마 돈나' 강윤정과 '연산동 보헤미안' 황세영의 대결도 펼쳐졌다. 흑과 백의 드레스로 각각 어둠과 빛의 여신들로 분한 두 사람은 뉴진스의 '갓즈'로 호흡을 맞췄다. 라이벌 끝장 승부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비슷한 결의 두 사람이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냈다. 시청자들의 실시간 반응도 폭발적이었다. "톤도 좋은데 파워풀하기까지 하다", "점점 발전하는 게 눈에 보인다", "이 무대는 계속 돌려볼 듯" 등의 반응이 쏟아진 것. 특히, 평소 도전하지 않았던 장르에 도전하는 등 자신의 한계를 깨고 무궁무진한 음악적 가능성을 입증했다. 프로듀서들의 기립을 이끈 가운데, 킹키는 "'감히 이게 퍼포먼스다' 말하고 싶다. 엄청난 흡입력을 보여줬다"라고 극찬했다. MC 장도연 역시 무대가 끝나자 "브라보"를 연발했다. 강윤정이 이날 방송에서 최고점인 99점을 받았음에도 총점이 더 높은 황세영에게 패배하는 역대급 결과를 낳았다.

마지막 대결은 '행복한 쿼카' 최아임과 '고막 여사친' 박서정이 장식했다. 실제 학교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라이벌로 한 무대에서 만나게 됐다. 미묘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두 사람은 신승훈의 '나비효과'를 불렀다. "학교의 역사를 쓰겠다"라는 당찬 각오처럼 목소리의 질감이 어울린다는 호평 속에 곡이 가진 메시지에 몰입해 프로듀서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결과는 단 4점 차로 선배인 최아임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걸스 온 파이어'는 '뉴 K팝'을 이끌 실력파 여성 보컬 그룹의 탄생을 그리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세 차례에 걸쳐 다각도로 참가자 개인의 기량을 평가, 보컬·랩·춤 등 모든 분야에 능한 올라운더 그룹 탄생을 예고한다. 이소라 등 원곡 가수들의 샤라웃 러시가 이어지며 뮤지션들이 먼저 알아본 프로그램으로 부상했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신성우 "아내와 결별 직전, 태풍·비바람 속 바이크 뒤에 태워…결혼 결심"
  • 세계일보류시원, 19살 연하 아내 언급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 엑스포츠뉴스박시후, 몽골여행 중 돌발행동…父 "아들 십계명도 만들자" 분노 (아빠하고)
  • 서울경제'결혼' 천둥 "미미가 내 신부라 너무 행복해···소중히 할 것"
  • OSEN차태현 눈물?.."요새 일 없어..작품 하고 싶다" 깜짝 고백 [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