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골 때리는 그녀들' 전 스승 하석주와 붙은 FC원더우먼…열애설 김가영 각오는?

댓글0
이투데이

FC원더우먼이 전 스승 하석주의 벽을 넘지 못하고 6강 진출에 실패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원더우먼과 FC구척장신의 제2회 SBS컵 대회 두 번째 경기가 펼쳐졌다.

FC원더우먼 김가영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오늘 '골때녀' 안에서만 허용되는 불효를 저지르러 왔다"라고 밝혔다.

전 감독인 하석주가 상대팀 감독이 된 상황에 김가영은 "전 감독이신 '하버지'에게 정말 죄송하지만, 대승하고 갈 생각이다"라며 강한 승리의 의지를 보여줬다.

이날 김가영은 제작진으로부터 열애설 관련 질문을 받았다. 앞서 방탄소년단(BTS) 프로듀서 피독과 열애설이 났던 김가영은 "세리머니에서 확인해달라"라며 애써 자리를 피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김가영은 FC구척장신의 요요와 강하게 충돌한 뒤 쓰러졌다. 이내 응급처치 후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중원 싸움 중 다시 오른발에 충격이 가해지자 또다시 주저앉았다.

결국, 김가영은 부상으로 교체됐고, FC구척장신은 에이스의 부재를 틈타 진정선, 허경희, 이현이 등이 후반전에만 3골을 몰아넣으며 3대 0으로 승리했다.

김가영은 "내 부상이 불운의 씨앗이 된 건 아닐까"한다며 "멤버들한테 너무 미안하고 감독님한테도 너무 죄송하다"라고 자책했다.

이투데이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현장]팔 다독이고 미소까지…김호중, 경찰조사 9시간만 귀가
  • 더팩트강다니엘, 5년 전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TF초점]
  • 스포티비뉴스KBS "변호사로 정준영 피해자 압박 사실무근, BBC에 정정보도 요청할 것"[공식]
  • 뉴시스이수만 SM 前 총괄, 다시 K팝 프로듀싱?…A20엔터테인먼트 상표 출원
  • 연합뉴스'개통령' 강형욱 직장내 괴롭힘 의혹 일파만파…길어지는 침묵(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