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늘 막히는 영동고속도로‥버스 전용차로 없앤다

댓글0
◀ 앵커 ▶

고속도로가 많이 막히는 건 당연히 차가 많은 게 원인이지만, 도로 구조나 차량 통행방식 때문인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정부가 문제 구간의 도로구조를 바꾸기로 했습니다.

정동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나들이철 거의 예외 없이 꽉 막히는 영동고속도로.

정체를 참지 못한 한 검은 승용차가 옆 버스 전용차로를 침범해 질주합니다.

지난 2017년 KTX 운행이 시작된 뒤 고속버스 노선이 줄면서, 버스 전용차로는 한산하고 일반 차로는 밀리는 현상이 자주 벌어집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르면 오는 6월부터 영동고속도로 버스 전용차로를 전면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구조적으로 차량 정체를 부채질하는 구간 70여 곳도 추려냈는데, 이곳의 차량 운행 방식도 개선합니다.

1차로를 달리던 차량이 IC 진출을 위해 4차로까지 갑자기 차선을 바꾸거나 고속도로 본선에 진입한 차량이 4차로에서 1·2차로로 빠르게 차선을 바꾸면, 뒤차들은 충돌을 피하기 위해 연쇄적으로 브레이크를 밟기 때문에 상습 정체가 나타납니다.

특히, 버스 전용차로 시작점에서 이런 정체가 극심한데, 도로공사는 고속버스가 전용차로 합류를 위해 급격히 차선을 변경하지 못하도록 실선 구간, 즉 차선 변경금지구간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고속도로를 계속 달릴 차량은 1·2차선의 급행 차로를, IC로 나가거나 IC에서 들어오는 차량은 3·4차선의 일반 차로로 미리 분리되도록 도로 가운데 분리대를 설치합니다.

[이순원/한국도로공사 교통처 차장]
"이 개선 대책을 통해 상습 정체 길이 430km가 300km까지 30% 감축을 기대합니다."

이밖에 휴게소나 IC에서 고속도로에 진입할 때 교통 상황에 따라 신호등을 운영하는 방안도 조만간 시행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정동욱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정동욱 기자(dwjung@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경이코노미“뺀질거리는 직원 누가 좋아하나”…강형욱 편드는 직원글도 올라와
  • 아이뉴스24[현장] 회사는 위기인데...연예인 불러 축제 연 전삼노
  • 파이낸셜뉴스?“13억도 싸다” 집 산 사람 결국 승자...20억 넘어선 이 단지
  • 헤럴드경제"여보, 금리 안 내린다는데 어떡하지…고민 깊어지는 주담대 차주들 [머니뭐니]
  • 더팩트[알쏭달쏭 유통] 올해 신세계라이브쇼핑서 송가인 노래 인기…왜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