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교수들 "주 1회 휴진"‥정부 "증원 예정대로"

댓글0
◀ 앵커 ▶

서울대와 연세대를 비롯한 전국 주요 의대 교수들이 '주 1회 휴진'에 돌입하고, 오늘부터 사직 절차도 밟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내년도 의대 입학정원 계획을 예정대로 밀어붙이겠다면서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서울대 의대 교수의 76%, 480명이 오는 30일 하루 진료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방재승/서울대 의대교수 비대위원장]
"심각해지고 있는 의료진의 '번아웃' 예방을 위한 주기적인 진료 중단에 대해서는 추후 비대위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한다."

다만 중증이나 응급, 입원 환자 진료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서울대 교수들은 증원 중단을 촉구하면서 필요한 의사 수를 추계하는 연구를 직접 공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세대 의대 교수들도 어제저녁 임시회의에서 오는 30일 자율적인 휴진에 들어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충남대와 원광대 병원 교수들은 내일, 경상국립대 병원 교수들은 오는 30일 집단 휴진합니다.

전국 일부 병원 교수들의 사직 절차도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전국 의과 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5일, 비대위 방침에 따라 교수들이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했고, 한 달이 지난 오늘부터 그 효력이 발생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다면 다음달 비대위 지도부를 시작으로 실제 사직에 들어가겠다고 압박했습니다.

정부는 교수들의 휴진 결정에 유감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하지만 의료개혁을 늦출 수는 없다면서 '의대 증원'을 반영한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이달 말까지 제출하라고 각 대학에 독려했습니다.

[박민수/보건복지부 제2차관]
"(의료계가) 1년 유예 등을 요구하지만 이는 국민의 기대에 반하는 것이며 어렵게 출발한 의료개혁을 무산시키는 것으로, 정부가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이 아닙니다."

입시 일정상 2025학년도 의대 정원을 다시 정하는 건 불가능하고, 증원을 1년 연기하는 것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경북대와 경상국립대 등은 당초 배정받은 증원 규모의 50%만 늘리기로 했고, 일부 사립대는 증원을 100%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오늘 대통령 직속의 의료개혁 특위를 출범시켜 의료개혁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의대 증원 갈등의 여파로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불참을 선언해, '반쪽 출범'을 하게 됐습니다.

MBC뉴스 조희원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조희원 기자(joy1@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음주 뺑소니’ 김호중 사고 보름 만에 구속...“증거 인멸 염려”(종합)
  • 노컷뉴스27년만 의대 증원 확정했지만…의료계 "불합리한 정책 남발"[박지환의 뉴스톡]
  • 중앙일보흉기로 누나 살해한 뒤…남동생은 아파트서 뛰어내려 숨졌다
  • JTBC평소에도 비틀거린다더니...김호중 결국 구속
  • 파이낸셜뉴스경찰, '서울역 칼부림 예고' 30대 남성 자택서 긴급 체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