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시원 통화, 대통령 알았나?"‥야권 연일 공세

댓글0
◀ 앵커 ▶

채상병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이 국방부 참모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난 이후, 후폭풍이 거셉니다.

대통령실을 겨냥한 야권의 진상요구가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김민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조국혁신당은 이시원 비서관의 전격 소환조사와 대통령실에 대한 압수수색 역시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을 대신해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에 묻겠다며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시원 비서관에게 통화 지시를 한 사람이 윤석열 대통령인지, 공직기강비서관이 직접 국방부 참모에게 전화를 건 행위가 통상적인지를 묻고 대통령 본인은 통화 내용을 알았는지, 이런 의혹과 관련해 이 비서관을 불러 경위를 조사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추궁했습니다.

[박은정/조국혁신당 당선인]
"국가권력을 동원해 진실을 감춥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를 '채 해병 순직 수사 외압 사건'이라고 부릅니다. 누가 왜 어떤 목적으로 진실을 숨기고 있는지를 밝히려고 합니다."

수사 외압 의혹 당사자인 국방부 법무관리관에게 전화를 건 이시원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입니다.

아무 언급을 하고 있지 않은 대통령실을 겨냥한 민주당의 공세도 강해졌습니다.

[서영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모든 화살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바로 최측근들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이번 시점에 윤석열 대통령이 고백해야 하는 거 아닐까요."

영수회담을 앞둔 이재명 대표도 "이례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들의 연속"이라며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번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입니다. 대통령실과 여당은 특검법을 수용해서 국민의 명령을 따르기 바랍니다."

민주당은 이번 국회 임기 내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을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강조했습니다.

MBC뉴스 김민형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민형 기자(peanut@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북 '대남전단' 풍선 10여개 포착…오물 매달린 듯
  • 중앙일보여당 이탈표 예상했더니…되레 야권서 최소 6명 이탈했다
  • YTN군 "대남전단 현재 90여 개 발견...80개 추가 식별"
  • 매일경제“공포에 떨게 했다”…한밤중 ‘대남전단’ 재난문자에 시민들 ‘철렁’
  • SBS[영상] "니들이 인간이야? 이 나쁜 X들아!" 해병대 예비역 '울분 폭발'…부결 직후 "윤 정권 참수 작전 선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