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진스 멤버 1인당 52억 정산 받았다"..어도어, 지난해 매출 1103억원

댓글0
파이낸셜뉴스

그룹 뉴진스의 혜인(왼쪽부터)과 하니, 다니엘, 해린, 민지가 지난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밀레니엄홀에서 열린 인천공항세관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홍보대사증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하이브로부터 독립하려고 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된 어도어가 지난해 무려 1103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어도어는 소속 걸그룹 뉴진스 멤버들에게 총 261억원을 정산해 준 것으로 추정된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어도어의 매출은 1103억원으로 전년(19억원)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335억원을 기록해 전년도 40억원의 적자를 낸 것과 비교해 크게 늘었다. 영업이익에서 비용과 세금을 공제하고 남은 당기순이익만 해도 265억원에 달했다.

뉴진스 멤버들이 어도어로부터 정산받은 금액도 261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어도어는 290억원가량을 지급수수료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중 판매관리비에 해당하는 지급수수료 약 29억원을 제한 261억원이 소속 아티스트에 정산된 금액이라고 볼 수 있다.

뉴진스의 멤버가 총 5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단순 계산으로 1인당 52억원의 정산금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뉴진스가 데뷔한 지 채 2년이 되지 않은 그룹임을 감안하면 짧은 시간 안에 큰 성공을 거둔 셈이다. 2022년 데뷔한 5인조 걸그룹 뉴진스는 ‘어텐션’·‘하입보이’·‘슈퍼샤이’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11개의 하이브 레이블 중 어도어는 세 번째로 높은 매출액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BTS)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소속된 빅히트뮤직의 매출이 5523억원으로 가장 컸고, 그룹 세븐틴과 프로미스나인 등 아티스트가 소속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가 3272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뉴진스를 카피했다고 저격한 그룹 아일릿이 속해 있는 레이블 빌리프랩은 273억원의 매출을 냈다.

뉴진스의 성공을 바탕으로 어도어의 몸집이 급격하게 커지면서 하이브는 지난해 보유하고 있던 지분을 일부 넘기기도 했다. 하이브는 2022년까지 어도어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었으나 지난해 20%를 매각하면서 현재는 전체 지분의 18%를 민희진 대표가, 나머지 2%는 어도어의 다른 경영진이 보유하고 있다.

한편, 이번 하이브와 민 대표 간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하이브의 시가총액은 이틀간 8500억원 가량 증발했다. 하이브는 2년 전 BTS가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하며 시총이 2조 증발했던 악몽이 있어, 투자자들은 이번 사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하이브 #뉴진스 #어도어 #뉴진스정산금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이더리움도 깜짝 승인…정치적 상황 때문?
  • 매경이코노미“뺀질거리는 직원 누가 좋아하나”…강형욱 편드는 직원글도 올라와
  • 파이낸셜뉴스?“13억도 싸다” 집 산 사람 결국 승자...20억 넘어선 이 단지
  • 세계일보‘오뚜기 3세’ 함연지, 돌연 활동 중단하더니…미국법인 입사
  • 서울신문1기 신도시 재건축 3.9만호라지만...건설업계 반응은 시큰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