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 국민 25만 원' 타협 기류…"야, 백화점식 요구"

댓글2
<앵커>

영수회담 의제를 논의할 대통령실과 민주당의 2차 실무회동이 오늘(25일) 열립니다. 핵심 의제인 전 국민 25만 원 지급에 대해서는 양측이 협상 여지를 열어뒀지만 여전히 입장차이가 큰 의제들이 많습니다.

보도에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영수회담을 준비하는 첫 실무 회동 뒤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이재명 대표는 채 상병 사건 특검법 수용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표 : 21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특검법 통과를 해서 반드시 진상규명을 시작해야 합니다. 대통령실과 여당은 특검법을 수용해서 국민의 명령을 따르길 바랍니다.]

채 상병 특검법은 전 국민 25만 원 지급과 함께 민주당이 중요 국정 현안으로 제안한 의제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는 영수회담에서 국정기조 전환을 요구할 것으로 보이는데, 진성준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윤 대통령이 앞으로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시행령 통치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진성준/민주당 정책위의장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 이재명 대표가 무엇이 아쉬워서 영수회담을 요구한 게 아닙니다. (윤 대통령이) '어떻게 바꾸겠다 내가'라고 하는 얘기를 분명하게 국민 앞에 밝히는 것이 중요한 겁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야당의 요구가 백화점식"이라며 "영수회담을 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불편한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거부권 행사 등은 헌법상 권한인데 자제 약속이나 사과를 하라는 건 수용하기 어렵다는 취지입니다.

반면, 전 국민 25만 원 지급안은 양측 모두 여지를 열어뒀습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지급액이나 지급대상 조정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했고, 민주당도 명칭과 규모 등은 협의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측은 오늘 2차 실무 회동을 갖습니다.

민주당 요구를 들은 대통령실이 의견을 내놓을 차례인데,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면 회담이 더 늦어지거나 자칫 무산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설민환, 영상편집 : 이재성, 디자인 : 김주혜)

백운 기자 cloud@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황우여 "이재명에 '저녁이 있는 정치' 제안…이 "잘해보자""
  • MBC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논란‥외교부도 가세?
  • 동아일보한동훈 저격 재개한 홍준표 “지옥 몰고간 애 앞에서 모두 굽실”
  • 헤럴드경제김진표, 친정 향한 ‘작심 쓴소리’…오늘도?
  • TV조선'문체장관 인도行' 추진했는데 靑이 '영부인' 결정…野 "생트집 물타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