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월 출생아 수 2만명 붕괴…출산 많은 1분기선 처음

댓글0
출생 절벽이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 월간 출생아 수가 1분기 중 처음으로 2만명 밑으로 내려갔다. 1분기는 출생이 몰리는 시기인데도, 저출생 파고는 피할 수 없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4년 2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2만20명)보다 3.3% 감소하며 2월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인 1만9362명을 기록했다. 2월 출생아 수는 2014년 3만6754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8년(2만7575명) 3만명 선이, 올해는 2만명 선이 무너졌다.

중앙일보

김영옥 기자


1년 전체로 보면 월간 출생아 수가 2만 명 밑으로 내려간 건 2020년 12월(1만9641명)이 처음이다. 어린이집·유치원에서 자녀가 또래보다 작은 것을 원하지 않는 부모들의 선호도 때문에 보통 4분기에 출생아 수가 적고, 1분기에 출생아 수가 많은 편이다. 하지만 이젠 1분기(1·2·3월)에도 2만 명 선을 밑돌아 심각성을 더한다.

출생아 수의 선행지표인 혼인 통계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월 혼인 건수는 1만6949건으로 전년 동월(1만7845건)보다 5% 줄었다. ‘코로나19’ 사태 와중이던 2021년과 2022년을 제외하고 사상 최소치다.

앞서 1월 혼인 건수(2만8건)가 11.6% 늘어나며 1월 기준으로 2년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2019년 1월(2만1326건) 이후 5년 만에 2만 건을 웃돈 것이기도 하다. 부부 중복 청약이 허용되고 혼인 증여재산 공제가 확대되는 등 정책이 펼쳐지면서 혼인 신고를 미루는 트렌드가 완화된 영향이 컸다.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역대 최저치이자 세계 최저치인 0.72명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0.68명으로 더 떨어질 것으로 통계청은 내다본다. 분기별로 보면 이미 지난해 4분기(0.65명) 0.6명대로 진입했다.

정부는 저출산 심화에 제동을 걸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이어가고 있다. 기업이 임직원에게 제공하는 출산장려금과 관련해 기업·임직원 모두 전액 비과세 혜택을 받도록 추진 중인 게 대표적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정부가 연간 23조원가량을 들여 출생아 1명당 1억원씩 지원하는 방안 등에 대한 여론 조사를 26일까지 진행 중이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그동안의 정부·지방자치단체의 저출산 관련 대책을 전면으로 재검토하고 있다.

한편 2월 사망 건수는 2만9977명으로 전년 동월(2만7358명)보다 9.6% 늘어나며 2월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다.

적게 태어나고 많이 사망하면서 2월 인구는 1만614명 자연 감소했다. 52개월째 인구 자연감소가 이어졌다.

세종=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주유소 기름값 하락…다음 주도 내림세 이어질 듯
  • 헤럴드경제“10대 그룹 유일 상승” HD현대 재계 순위 올린 정기선의 ‘친환경 승부수’ [비즈360]
  • 뉴스1패밀리카·스포츠카 둘 다 못 놓지…'고성능 SUV' AMG GLC43[시승기]
  • 서울경제‘월세 1억→4억’ 대전역 성심당 퇴출 위기에···유인촌 장관이 한 말
  • 매일경제“기어이 살상용으로 만들었나”...기관총 들고 사격하는 중국 로봇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