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선우은숙 측 "녹취록"…유영재 "더러운 프레임" 반박 영상 삭제

댓글0
중앙일보

배우 선우은숙(왼쪽), 아나운서 유영재. 사진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아나운서 유영재가 배우 선우은숙의 친언니를 강제추행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다툼을 예고한 가운데, 선우은숙 측은 성추행을 뒷받침할 만한 녹취록이 있다고 주장했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존재 노종언 변호사는 유영재의 강제추행 혐의 관련 녹취록을 보유하고 있다며 "(유영재가) 이런 행위로 인해 '미안한데 불쾌감을 주려고 한 건 아니다. 외로워 보여서 그랬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영재 입장 발표 후) 선우은숙씨 역시 황당해하고 있다"며 "선우은숙씨와 언니 모두 공황장애로 고통받고 있는데, 더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다만 해당 녹취록은 2차 가해 우려가 있어 일반에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선우은숙 측은 유영재를 친언니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혼인 취소 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선우은숙은 언니로부터 피해 사실을 전해 듣고 혼절할 정도로 큰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유영재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죽어도 끊어지지 않는, 죽어도 지워지지 않을 형벌과 같은 성추행이란 프레임을 씌웠다"며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므로 법적 다툼을 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유영재는 자신을 둘러싼 '환승연애', '동거녀' 의혹 등에 대해서도 "두 번의 이혼 후 긴 시간 동안 이성을 만나지 않았다고 말하지 않겠다"면서도 "동거한 사실이나 사실혼이나 양다리 등은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과 결혼하면서 저는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며 "제가 만났던 이성과의 만남을 깨끗이 정리한 후에 선우은숙과의 결혼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가 성추행 혐의를 반박한 영상은 24일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한편 선우은숙은 지난 2022년 유영재와 재혼했지만 1년 6개월 만인 지난 5일 이혼했다. 선우은숙 측은 당초 유영재와 성격 차이로 협의 이혼했다고 알렸지만, 이혼했다고 알렸지만, 유영재가 친언니를 강제추행한 사실을 알게 돼 이혼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데일리“절대 듣지도, 부르지도 마라”…‘김연자 노래’ 단속 나선 북한
  • 연합뉴스김호중 '음주 뺑소니' 보름 만에 구속…"증거 인멸 염려"(종합)
  • SBS[영상] 수갑 찬 채 유치장 끌려가는 김호중…'비번 왜 숨기나' 묻자 "아직 많이 남아 있으니까요"
  • 뉴시스'붕괴의혹' 연대 기숙사, 전문업체 진단 결과 "안전 문제없어"
  • 파이낸셜뉴스경찰, '서울역 칼부림 예고' 30대 남성 자택서 긴급 체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