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 승부차기 실축'…울산, 요코하마에 막혀 ACL 결승행 좌절(종합)

댓글0
4강 1·2차전 합계 3-3 이후 승부차기서 4-5로 무릎
울산, 수적 우위에도 3차례 골대 불운에 좌절
울산 패배로 전북의 2025년 FIFA 클럽월드컵 진출도 불발
연합뉴스

승부차기 실축에 괴로워하는 울산 HD의 김민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K리그1 울산 HD가 10명이 뛴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에 승부차기 패배를 당하면서 4년 만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울산은 24일 일본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2023-2024 ACL 준결승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지난 17일 4강 1차전에서 1-0으로 이긴 울산은 1, 2차전 합계 3-3 동점으로 연장전에 임했고 득점에 실패한 뒤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승부차기에서 5번 키커 김민우의 슈팅이 막히면서 결국 4-5로 무릎을 꿇었다.

안타까운 승부차기 패배로 역대 ACL에서 두 차례(2012년·2020년) 우승을 차지했던 울산은 4년 만의 정상 탈환 도전을 4강에서 마무리했다.

요코하마는 5월 11일·25일에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박용우가 뛰는 알아인(아랍에미리트)과 홈 앤드 어웨이로 결승전을 펼친다.

수적 우세의 유리한 상황에서 무려 40차례 슈팅을 쏟아냈지만 3차례 '골대 불운'에 시달린 울산의 결정력이 아쉬운 경기였다.

연합뉴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울산 HD의 마테우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굵은 빗줄기로 그라운드 사정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울산은 전반 초반에 몰아친 요코하마의 집중 공세를 위태롭게 막아내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선제골은 요코하마의 몫이었고, 울산 센터백 콤비 황석호와 김영권의 호흡이 아쉬웠다.

전반 13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마테우스가 내준 패스가 남태희의 다리에 맞고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흘렀다.

황석호와 김영권이 볼 처리를 놓고 잠시 주춤하는 사이 우에나카 아사히가 볼을 낚아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 맛을 봤다.

요코하마는 전반 21분 안데르송 로페스가 페널티아크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다. 로페스는 안델손이라는 이름으로 2018년 FC서울에서 뛰었다.

9분 뒤 울산의 빌드업 패스를 차단하고 역습에 나선 요코하마는 남태희가 내준 패스를 '선제골 주인공' 우에나카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자신의 멀티 골이자 팀의 3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요코하마에서 뛰는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남태희는 우에나카의 2골을 모두 돕는 활약을 펼쳤다.

순식간에 3골을 내준 울산 홍명보 감독은 전반 34분 중원에 이규성을 빼고 보야니치를 투입, 전술 변화를 시도했다.

울산은 전반 35분 이동경의 오른쪽 코너킥을 마테우스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헤더로 추격골을 터트리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전반 39분에는 보야니치의 패스를 받은 엄원상이 빠르게 쇄도한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돌파했고, 이 과정에서 태클을 시도한 요코하마의 수비수 가미지마 다쿠미의 손에 볼이 맞았다.

주심은 곧바로 핸드볼 반칙에 따른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더불어 가미지마가 의도적인 핸드볼 반칙으로 명백한 득점 상황을 저지했다며 레드카드까지 꺼냈다.

연합뉴스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한 울산 HD의 보야니치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적 우위를 점한 울산은 전반 42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보야니치가 득점에 성공하며 스코어를 2-3으로 만들었다.

전반 추가시간 이동경의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린 울산은 1차전 1-0 승리까지 합쳐 1, 2차전 합산 스코어 3-3을 만들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울산은 후반 2분 만에 보야니치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하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골키퍼 앞에 있던 루빅손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했고, 골은 취소됐다.

10명이 싸운 요코하마도 후반 18분 마테우스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헤더로 득점했지만, VAR 결과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고, 울산은 한숨을 돌렸다.

울산은 후반 32분 김민우가 골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며 땅을 쳤다. 울산의 두 번째 '골대 강타'였다.

추가골 사냥에 실패한 울산은 1, 2차전 합계 3-3으로 전후반을 마치면서 결국 연장전에 들어갔다.

울산은 연장 후반 9분 켈빈의 오른발 슈팅이 왼쪽 골대를 때려 '3번째 골대 불운' 속에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김민우를 위로하는 울산 HD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1∼4번 키커로 나선 마틴 아담, 켈빈, 고승범, 이청용이 모두 득점에 성공했고, 역시 요코하마도 4명의 키커가 골 맛을 보며 4-4로 팽팽하게 맞섰다.

하지만 울산의 5번 키커로 나선 김민우가 골대 오른쪽 구석을 노리고 찬 왼발 슈팅이 몸을 던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울산은 요코하마의 마지막 키커 에두아르두에게 실점하며 결승행 티켓을 넘겨줘야만 했다.

연합뉴스

울산 HD 홍명보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울산이 ACL 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전북 현대의 2025년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진출 가능성도 사라졌다.

FIFA 클럽월드컵은 2025년부터 참가팀이 7개 팀에서 32개 팀으로 확대되고 개최 주기도 4년으로 길어졌다.

AFC 가맹국에 4장이 배분됐는데, 이미 2장은 2021년 ACL 우승팀인 알힐랄(사우디아라비아)과 2022년 ACL 우승팀 우라와 레즈(일본)가 챙겼다.

여기에 울산이 지난 17일 요코하마와의 ACL 4강 1차전에서 승리하며 'AFC 클럽 랭킹 2위'로 출전권을 확보, 단 1장만 남은 상태였다.

이런 가운데 'AFC 클럽랭킹 3위'인 전북은 울산이 결승에 진출해 우승해야만 클럽월드컵 출전권을 얻을 수 있었지만, 울산이 4강에서 탈락하면서 꿈이 좌절됐다.

마지막 1장은 요코하마와 알아인(아랍에미리트)의 이번 시즌 ACL 결승전 승자에 돌아간다.

horn9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HN스포츠'범바오 너무 소중해' 김범석 데뷔 첫 연타석 홈런 LG, 7-6 KT 꺾고 짜릿한 위닝시리즈 달성 [수원에서mhn]
  • OSEN"새벽 6시 나가셔서 새벽 2시에 들어오셨다. 효도하고 싶었다"...첫 승 순간, 황동하가 떠올린 이름 '아버지' [오!쎈 창원]
  • 중앙일보튀르키예 매체 "귀네슈, 한국 축구대표팀 부임"…대한축구협회 "오보"
  • 엑스포츠뉴스충격! 손흥민 '단기 재계약' 받는다니…英 매체 "SON-토트넘 끽해야 2~3년, 장기 계약 NO"
  • 파이낸셜뉴스이예원 vs 윤이나 4강 격돌에 춘천이 불탄다 … “제대로 붙어보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