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당 망해가는 판에 독약 마시나”…‘찐윤’ 이철규 與 원내대표 급부상

댓글0
내달 3일 원내대표 선거
새 당대표는 나경원 물망


매일경제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친윤(친윤석열)계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당내 세력 결집에 나서며 원내대표 후보로 급부상했다. 강력한 원내대표 후보로 점쳐졌던 김도읍 의원은 장고를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당 대표로는 수도권 중진인 나경원 전 의원이 먼저 떠오르고 있다.

24일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선거관리위원회는 1차 회의를 열고 차기 원내대표 선출일정과 당선자 결정 방법 등을 공고했다. 여당은 내달 1일 후보자 접수를 마치고 3일 원내대표 선거를 열기로 했다. 복수 후보가 등록할 경우 선거일 당일에 합동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도읍 의원이 여전히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찐윤’ 이철규 의원이 유력한 후보로 등장했다. 이 밖에 원내대표 후보군으로는 4선인 박대출·김상훈·이종배 의원 등이 꼽힌다.

원내대표 출마 의사를 공식화하지 않았지만 정치권에서는 이 의원이 ‘몸풀기’에 나섰다고 보고 있다. 이철규 의원은 전날 영입인재 당선인을 만난 데 이어 이날 낙선한 영입인재들과 조찬 모임을 했다. 이 의원은 영입인재위원장으로서 낙선 인사들을 위로하고 총선 소회를 나눴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이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간 암묵적 연대설도 흘러나온다. 친윤 색채가 짙은 이 의원이 원내대표가 된다면 당대표는 계파색이 옅은 나 전 의원이 맡아야 한다는 논리에서다. 나 전 의원 외에도 안철수·윤상현 의원 등 수도권 중진들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조정훈 국민의힘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집권당에서 대통령과 친하다는 것이 죄가 될 수는 없다”며 “만에 하나 원내대표가 소위 대통령실과 소통이 편한 분들로 된다면 당 대표는 어느 정도 건강한 긴장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분이 돼 균형을 맞추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 안팎에서는 이 의원의 출마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도 감지된다. 이 의원의 출마가 당의 ‘친윤’ 이미지를 강화하고 쇄신 분위기를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당이 망해가는 상황에서 독약을 들이키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반면 친윤계 유상범 의원은 “정부와 여당이 서로 공조하면서 정부를 이끌어가야 하는데 ‘반윤당’이 되면 대통령 따로, 여당 따로 가야 한다는 얘기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은 차기 전당대회를 치를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에도 난항을 겪고 있다. 5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비대위원장으로 언급되지만 선뜻 나서는 인사는 없는 상황이다. 역할이 제한적인데다가 전당대회 룰과 관련해 당내 의견을 모아야 하는 등 과제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뉴스ON] 김종인 "尹·한동훈, 조용필 '허공'과 같아"...정호성 발탁 '정치권 시끌'
  • 매일경제“1인당 25만원, 지원금 왜 주냐”…국민 과반, 민생지원금 반대
  • 연합뉴스앞치마 두른 尹대통령, 기자들과 용산 마당서 김치찌개 만찬(종합)
  • 머니투데이고기 굽고 김치찌개 퍼주고…기자 초대한 尹 "언론 없으면 정치인 없다"
  • 세계일보‘잊혀지고 싶은 정치’ 文, 이재명·조국·김경수 부른 이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