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성에 보수적인 한국"…외신도 주목한 '성인 페스티벌' 논란

댓글0
BBC, 성인 페스티벌 대한 남녀 여론도 주목
일본 성인물(AV)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이 지자체 등의 반발로 무산된 상황을 영국 BBC 방송이 조명했다.

24일(현지시간) '한국의 최대 성 페스티벌의 운명'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은 성과 성인 엔터테인먼트에 보수적으로 접근한다고 알려져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성인 페스티벌 행사가 여러 지역 당국과 여성단체에 성 관념 왜곡 등의 비판을 받으며 장소를 변경하다가 결국 취소되기까지 한 과정을 소개했다.

아시아경제

'성인 페스티벌' 앞두고 반발하는 여성단체. [이미지제공=수원여성의전화]


앞서 성인 콘텐츠 제작업체 플레이조커는 일본 성인물 배우가 출연하는 행사를 열 계획이었으나, 당국과 주민 반대로 장소를 거듭 변경하다가 최근 취소했다. 이 업체 대표는 살해 위협까지 받았다면서 "불법적인 일은 하지 않았는데 범죄자 취급을 받았다"고 BBC에 말했다.

이 행사에 반대한 수원여성의전화 측은 "이는 성 축제가 아니라 여성 착취와 대상화"라며 "성 산업은 여성에 대한 폭력을 부추긴다"고 말했다.

BBC는 행사 개최 예정지 중 하나였던 강남에서 남녀의 여론은 엇갈렸다고 설명했다. 남성은 불법이 아니라면 괜찮다는 반응이었고, 여성은 성의 상품화를 문제로 본다고 했다. 다만 대다수는 행사 자체를 금지하는 것은 당국이 지나쳤다는 반응이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BBC는 "한국의 정치는 여전히 대체로 보수적이고 전통적인 가치에 따라 움직이고 한국 당국은 이전에도 과도한 조치로 다양성을 억누른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며 "당국이 이 까다로운 딜레마를 어떻게 헤쳐갈지 알아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일보‘26명 살해’ 연쇄살인마, 동료 수감자에 맞아 혼수상태
  • 뉴시스트럼프 "헤일리는 유능한 사람…대선 팀에 합류할 것"
  • 매일경제“외부 총격 없어”…이란 대통령 탄 헬기 추락 원인 ‘오리무중’
  • 머니투데이방글라데시 국회의원 엽기적 '피살'…"시신 조각 내 카레가루와 섞었다"
  • 헤럴드경제15세 숨진 컴퓨터 영재의 놀라운 기적…첫 '밀레니얼 세대 성인' 나온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