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대통령실 공사비리 의혹' 경호처 간부, 文양산·朴대구 사저 공사업체에도 압력 정황

댓글3
[앵커]
2년 전 대통령실 용산 이전 때, 대통령 경호처의 한 간부가 방탄유리 업체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한 의혹, 단독 보도해드렸는데요, 이 간부가 박근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 공사업체에도 압력을 넣은 정황이 발견돼 검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윤동빈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22년 퇴임 후 거주하고 있는 경남 양산 사저입니다.

2020년 한 전원주택 부지를 매입해 지었는데, 경호처 간부 A씨가 공사 과정에 부당하게 관여한 정황이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포착돼 검찰에서 수사중인 걸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양산 사저 공사를 맡은 건설사에 자신의 지인이 차린 회사도 시공에 참여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대가성 접대가 있었는지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A씨는 2022년 대통령실 용산 이전 때 공사비를 부풀려 10억원대 국고손실을 초래한 혐의를 받는 방탄유리 시공업체 선정에 관여한 의혹으로, 현재 대기발령 중입니다.

검찰은 또 2022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 사저 건축업체 선정 과정에도 A씨가 압력을 행사하거나 지인의 토지가 고가에 팔린 정황이 있어 조사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실 공사 관련 의혹은 시민단체 고발로 감사원 감사와 검찰 수사가 진행중입니다.

이재근 / 참여연대 사무처장 (2022년)
"무리한 수의계약에 따른 국가계약법과 조달사업법 위반과 특혜 의혹이 따라붙었다."

TV조선은 A씨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고, 경호처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윤동빈입니다.

윤동빈 기자(ydb@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北김정은 "정찰위성, 실패했지만 더 분발…韓무력시위는 정면도전"(종합)
  • YTN군 "대남전단 현재 90여 개 발견...80개 추가 식별"
  • 매일경제“공포에 떨게 했다”…한밤중 ‘대남전단’ 재난문자에 시민들 ‘철렁’
  • 연합뉴스김정은 "정당한 위성발사에 韓무력시위, 용서못할 불장난"(종합)
  • SBS[영상] "니들이 인간이야? 이 나쁜 X들아!" 해병대 예비역 '울분 폭발'…부결 직후 "윤 정권 참수 작전 선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