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합판 써 놓고 "원목의 가치" 광고…공정위, 세라젬에 과징금

댓글0
[앵커]

안마의자 제조사 세라젬이 부당 광고로 1억원 넘는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 '원목의 가치'라고 광고하더니 원목이 아닌 합판으로 드러난 겁니다.

정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세라젬이 판매하는 안마의자 '디코어'의 TV 광고입니다.

원목을 깎는 장면을 보여주더니 '원목의 깊이', '원목의 가치'라는 문구로 제품을 홍보합니다.

TV뿐 아니라 홈쇼핑 광고에서도 이 제품이 기존 안마의자와 다른 '품격 있는 고급 원목 감성의 디자인'을 사용했다고 홍보했습니다.

안마의자 시장의 후발주자인 세라젬은 2년 전 이 제품을 출시하며 원목 소재 등을 차별점으로 내세웠고 1년 동안 1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알고 보니 이 제품에 들어간 건 원목이 아닌 합판이었습니다.

광고 아래 부분에 작은 글씨로 '천연 원목을 활용한 레이어드 블랙 월넛 소재'라고 적어놓긴 했지만,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문구만으론 원목이 아닌 합판을 썼단 사실을 소비자가 알아차리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결국 공정위는 표시광고법 위반으로 세라젬에 시정 명령과 과징금 1억 2800만원을 부과했습니다.

[권순국/공정위 대전사무소장 : 소비자들은 제품의 목재 부분 소재가 원목인지 여부를 직접 구별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업자가 제시한 정보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고 일부 광고에 지나치게 작은 글씨로 제시된 단서 문구만으로는 합판임을 알기 어려우므로…]

이에 대해 세라젬은 "지적받은 표현을 모두 수정했다"며 "동일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아람 기자 , 정철원, 김지우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동아일보임영웅, 작년 233억원 벌었다…정산금 192억에 주주 배당금도
  • 전자신문[폰카홀릭]<2>카메라 앱 화면 누르면 이런 기능이?
  • 헤럴드경제대방건설, 미분양 청정지역 과천에 첫 ‘디에트르’ 출사표
  • 뉴스1[르포]난기류 걱정 덜겠네…'지상의 조종실' 대한항공 종합통제센터
  • 더팩트"전기차 대중화 선봉장"…기아, '더 기아 EV3' 세계 최초 공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