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U-23 아시안컵 8강 대진 완성…한국, 26일 오전 2시 30분 신태용 이끄는 인니와 격돌

댓글0
세계일보

사진=아시아축구연맹 SNS 갈무리


우즈베키스탄이 베트남을 꺾으면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의 8강 대진이 완성됐다.

24일(한국시간) AFC에 따르면 A조 1위 개최국 카타르는 B조 2위 일본과 격돌한다.

B조 1위인 황선홍호는 오는 26일 오전 2시 30분 A조 2위 신태용호의 인도네시아와 8강전을 치른다.

D조 2위 베트남은 C조 1위 이라크를 만난다. D조 1위 우즈베키스탄은 C조 2위 사우디아라비아와 8강에서 맞붙는다.

이번 대회는 2024파리올림픽 아시아예선을 겸해 열린다. 최종 성적 상위 3팀이 파리 직행 티켓을 따낸다. 4위는 아프리카의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펼쳐야 한다.

한편 한국 대표팀에 레드카드 경계령이 내려졌다.

이번 대회는 유독 퇴장자가 많다. 16개 팀이 조별리그를 마친 현재 퇴장자가 무려 10명이나 쏟아졌다.

한국에선 한 명도 나오지 않았지만 한국의 8강 상대 팀 인도네시아(2명)를 포함, 쿠웨이트(3명), 이라크, 일본, 요르단, 말레이시아, 베트남(이상 1명)에서 퇴장자가 나왔다.

8강 상대 인도네시아는 거친 태클과 신경전에 능한 팀이다. 강팀 한국에 맞서서는 더욱 거친 압박과 태클을 펼칠 수 있다. 게다가 한국을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다는 것도 변수다.

여기에 휘말린다면 한국도 이번 대회 11번째 퇴장자를 배출할 가능성이 있다. 현명하고 침착한 경기 운영이 필요한 때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투데이대구로 내려간 '국민 거포' 박병호…은퇴 갈림길에서 '37세 홈런왕', 마지막 기회 잡나
  • 매일경제이강인에겐 희소식? 분데스리가 첫 시즌 ‘8골 11도움’ 네덜란드 축구 천재, 빅클럽 뜨거운 관심에 PSG 잔류 가능성 ↓
  • 엑스포츠뉴스손흥민과 못 뛴다니…토트넘 영입 1순위 FW '성폭행 혐의'→최대 징역 16년 위기
  • 서울신문“골프 외 인생 궁금하다” 미녀 골퍼 톰프슨, 29세에 돌연 은퇴 선언…LPGA 15승
  • 스포츠월드[SW인터뷰] 갑작스런 이별 앞에서…문동주의 진심 “기억할게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