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브레이크 밟았는데" 발작하듯 쾅 쾅…'급발진 의심' 사고

댓글0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돼 있던 차 12대 들이받아
[앵커]

서울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이중 주차 문제로 경비원이 입주민 차를 대신 운전하다 다른 차 12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급발진이 의심된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함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흰색 벤츠 차 한 대가 천천히 뒤로 움직입니다.

브레이크를 밟았다는 표시인 빨간 등이 여러 번 들어옵니다.

그런데 갑자기 속도가 빨라지더니 서 있던 차들과 부딪힙니다.

브레이크등이 들어와 있는데 차는 다시 앞으로 갑니다.

다시 속도가 높아지고 앞에 서 있던 차를 잇따라 부딪히고 나서야 멈춥니다.

사고가 났던 아파트 주차장입니다.

당시 벤츠 차량이 갑자기 큰 소리를 내며 빠른 속도로 움직였고 이곳에 주차돼있던 차량을 연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렇게 차 12대가 부서졌습니다.

이 아파트는 주차난이 심해 이중주차를 할 수밖에 없습니다.

주차된 차량이 나갈 때 경비원이 차를 이동시키는 방식으로 운영됐습니다.

경비원은 급발진 가능성을 주장했습니다.

[경비원 : 후진을 했는데 갑자기 뒤로 막 나가더라고요. 브레이크를 밟는데 소리 내면서 들어오더라고요.]

사고 당시 직접 본 차 주인도 마찬가집니다.

[벤츠 차주 :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그 짧은 시간 동안에 큰 충격이 일어났을까 하는 게 의문점이고요. 커브 돌 때 속력을 보면 엄청난 굉음과 소리가 났었습니다.]

현행법상 급발진 의심 사고가 났을 때 입증 책임은 운전자에게 있습니다.

지금까지 급발진이 인정된 건 한 번도 없습니다.

차 12대 피해 비용을 경비원과 차주가 물어내야 할 수도 있는 겁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함민정 기자 , 김미란, 백경화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화장실 가는 것도 배변훈련처럼 통제”…강형욱 추가 폭로 또
  • TV조선"입금 늦으면 굶겨"…'개통령' 강형욱, 갑질 이어 동물학대 의혹
  • 연합뉴스TV[뉴스포커스]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 필요"…개통령' 강형욱 갑질 논란
  • 뉴스1"강형욱, 개 안락사 언급에 견주 우는데 노래 불러"…이경규 폭로 다시 눈길
  • 세계일보“월 206만원, 감당 안 돼”…‘필리핀 이모’ 최저임금 적용에 시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