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동훈, '윤 대통령 담화' 당일 두 차례나 '사퇴 의사' 밝혔었다

댓글4
[앵커]

그런가 하면 최근 대통령의 오찬 회동 제안을 거절한 한동훈 전 위원장이 선거 기간 하루 두 번이나 '사퇴' 의사를 밝혔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의대 증원과 관련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때문이었다는데, 류정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1월 한동훈 전 위원장은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을 계기로 대통령실의 '사퇴' 요구를 받았고 이를 거절했습니다.

[한동훈/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지난 1월 22일) : 제가 사퇴 요구를 거절했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다.]

그런데 총선을 9일 앞둔 지난 1일 한 전 위원장이 대통령실에 두 차례 '사퇴' 의사를 밝힌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한 전 위원장 측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한 전 위원장은 '의대 증원 유연화'를 요청하며 사퇴 배수진을 쳤습니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내용은 한 전 위원장의 기대와는 달랐습니다.

[(지난 1일) : 정부는 확실한 근거를 갖고 충분한 논의를 거쳐 2천명 의대 정원 증원을 결정했습니다.]

이에 한 전 위원장이 다시 '사퇴'를 언급하며 반발했다고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당시 대통령실 측의 반응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한 전 위원장은 사퇴하지 않았고 비대위원장으로 총선을 마쳤습니다.

한 전 위원장이 최근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건 이처럼 선거 당시 최소 네 차례 갈등이 쌓인 데 따른 거란 분석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두 사람 간 갈등에 대해 "확인하기 어렵다"고 알려왔습니다.

류정화 기자 , 박재현, 배송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국일보"함부로 만지면 안 돼요"… 軍, 북한이 날린 '오물 풍선' 150개 수거 중
  • 프레시안김종인 "국민 대다수 채상병 특검 찬성…'반란표' 얘기 무의미"
  • 노컷뉴스김종인 "한동훈, 1년만 참아라…좋은 기회 온다"
  • 연합뉴스김정은 "정당한 위성발사에 韓무력시위, 용서못할 불장난"(종합)
  • 이데일리이재명 "민생회복지원금 차등 지급 수용하겠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