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흥국 "與, '고생했다' 말 없어 섭섭…한동훈과 소주 한잔 하고파"

댓글0
"우파 연예인, 겁먹을 수밖에 없어"
"유세 지원해도 당 차원서 연락 없다"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던 가수 김흥국씨가 국민의힘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24일 김씨는 채널A 라디오쇼 '정치 시그널'에 출연해 "대통령 선거든 총선이든 지방선거든 좌파 연예인들은 겁도 없이 막 나온다. 그 사람들은 뭐가 보장됐는지 그렇게 해도 광고할 거 다 하고 행사할 거 다 한다"며 "그런데 우파 연예인들은 제가 봐도 겁을 먹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누구 하나 보장해주는 사람도 없다"며 "목숨 걸고 (유세 지원) 했는데 '고생했다' '밥이라도 한 끼 먹자'는 말도 없다"고 섭섭함을 내비쳤다. 또 그는 "당 차원에서 하나도 연락이 없다"며 "제가 자리를 달라는 게 아니다. 감사한 표시는 해야 하는 거 아니냐. 그래야 다음에 다른 우파 연예인들도 많이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가수 김흥국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나중에 더 큰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저는 (총선이) 끝났으니까 가수, 예능으로 돌아가는데 그 사람은 너무 아깝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더 크게 잘됐으면 좋겠다. 서로 고생했지만 그래도 소주 한잔해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그러자 진행자는 "한 전 위원장은 소주를 못 드신다"고 말했고, 김씨는 "나 혼자 먹어도 된다. 옆에 있으면 된다"고 답했다.

또 김씨는 총선 지원 유세와 관련해 "정확하게 파악은 안 되지만 저를 원하고 연락해 오는 곳은 거의 다 갔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간 데는 다 (당선)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씨는 조국혁신당 소속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된 후배 가수 리아(김재원)에게는 "여야를 떠나 국민들이 뽑아줘 배지를 달면 한쪽으로 가면 안 된다"며 "선거 때는 그럴 수 있어도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정치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尹 지지율↓에 정책혼선, 도덕적 해이 빠진 공직사회..누굴 힘들게할까
  • 노컷뉴스"최고의 대통령" 노무현 서거 15주기…여야는 특검 '신경전'[박지환의 뉴스톡]
  • 뉴시스연일 한동훈 저격 홍준표, '한 당대표 견제-윤 우군화' 노림수
  • 매일경제박근혜 방 물려받은 ‘찐박’ 유영하…조은희는 野의원방으로 이사
  • 쿠키뉴스이재명·문재인이 盧추도식서 날린 ‘뼈 있는’ 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