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文 정부와 반대로 한다더니 그렇게 했나"… 與 낙선 의원 尹 면전서 쓴소리

댓글1
尹 "정치를 시작할 때부터 한 팀… 제 부족함 깊이 성찰"
최재형 "지금까지의 모든 것을 바꾼다는 각오로 해야"
다른 낙선자 "허공에 대고 부르짖는 격" 격앙된 반응도
불참 의원은 "채 상병 특검 반란표 막으려는 것" 냉소
한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대통령 비서실장 및 정무수석비서관 임명장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지금까지 해 온 모든 것들 바꾸고 고쳐보겠다는 각오를 해야 한다. (대선 때) 문재인 정부 반대로만 하면 된다고 했는데 과연 그렇게 했는가."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국민의힘 4·10 총선 낙선·낙천 의원 오찬 간담회에서 나온 최재형 의원의 쓴소리다. 윤 대통령이 국정 기조를 바꿔야 한다는 취지다. '독선적'이라고 비판했던 문재인 정부와 비슷한 방식으로 국정운영을 해온 것 아니냐는 자성이 담겼다. 그는 서울 종로에서 낙선했다.

최 의원은 한국일보 통화에서 "(총선 참패를 비롯해) 당 지도부 구성이나 당 운영방식이 지금과는 좀 달라야 되지 않겠느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몇 년 전 선거에서 지고도 많은 얘기들이 나왔는데 결국 반영이 안 됐다"며 "이번에 나온 얘기(선거 패인)들은 정말 잘 반영을 해야 되지 않겠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선출 방식을 '당원 100%'로 바꿔 국민 여론 반영을 차단했다. 그 결과 친윤석열(친윤)계 일색으로 당 지도부가 꾸려졌고, 이후 '한동훈 비대위' 체제로 바꿔 총선을 치렀다.

서병수 의원은 간담회에서 "과거와 달리 정치적 양극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보니 중도를 얼마나 설득하느냐가 선거의 성패를 가르게 된다"며 "당에서 소외되고 거리가 있던 사람들도 함께 끌어안아 외연을 확장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등 비주류 인사들을 배제하면서 참패를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그는 "대통령이 너무 정책의 세세한 부분까지 개입을 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최일선 현장에서 온몸으로 민심을 느낀 의원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 대통령으로서의 도리"라며 "국회와 민생 현장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아 온 여러분의 지혜가 꼭 필요한 만큼, 여러분의 고견을 많이 들려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 말미엔 "여러분은 제가 정치를 시작할 때부터 함께한 동료들이자 한 팀"이라며 "당정의 역량이 튼튼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50명 안팎의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6명이 마이크를 잡았다. 다른 낙선 의원들은 간담회 이후 불만을 쏟아냈다. 윤 대통령이 "제 부족함을 성찰하고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그럼에도 변화 의지를 느끼기 어려웠단 것이다. 한 참석자는 "정권 심판론 때문에 싸그리 후보들이 전사했다"며 "평소보다 낮은 톤으로 발언을 하긴 했지만, 그게 대통령의 커다란 변화나 자기 쇄신을 읽을 수 있는 정도의 신호는 아닌 거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그런 말을 기대하지도 않았고, 그런 걸 할 사람도 아니다"라고 가세했다. "떠나는 입장에서 문제점을 지적해봐야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며 "허공에 대고 부르짖는 격"이라는 격앙된 반응도 있었다.

일부 의원들은 아예 대통령 초청 오찬에 불참했다. 한 의원은 "거길 뭣 하러 가느냐, 별로 얘기할 기회도 없을 텐데"라며 "가서 밥만 먹고 오는 그런 일은 못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언제부터 그 사람들이 낙선·낙천자들을 챙겼느냐"면서 "더불어민주당이 해병대원 특검법을 통과시키려고 하니, 뒤늦게 반란표 던지지 말라고 부른 거 아니겠느냐"고 냉소했다.

김도형 기자 namu@hankookilbo.com
나광현 기자 nam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정치쇼] 박주민 "'朴 측근' 정호성 기용? 尹, 탄핵 대비하냐 얘기 나와"
  • 한겨레‘VIP 격노’ 증언 속속, ‘대통령 자격’ 의문 증폭 [논썰]
  • 이투데이尹 대통령 지지율 24%…'전국민 25만원'에 반대 51%[한국갤럽]
  • MHN스포츠'서울역 칼부림' 예고했던 30대, 결국 자택서 체포
  • 세계일보‘잊혀지고 싶은 정치’ 文, 이재명·조국·김경수 부른 이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