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교직원 화장실 숨어 여교사들 올 때마다…중학생 “호기심에…”

댓글3
촉법소년이라 소년부 송치…영상 유포 정황은 없어
학교 교직원 여자 화장실에 숨어 여러 차례 불법 촬영을 한 중학생이 소년부로 넘겨졌다.

제주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제주지역 모 중학교 2학년 A군을 제주지방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세계일보

제주경찰청 전경.


A군은 지난 16일 오후 학교 교직원 여자 화장실 칸에 숨어있던 중 여교사가 옆칸으로 들어오자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됐다.

당시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피해 교사가 A군을 발견했으며, A군은 달아나다가 다른 교사에게 붙잡혔다.

A군은 15일과 16일 교직원 여자 화장실 칸에 숨어 여러 차례 교사들을 상대로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등을 벌여 처음 신고한 교사 이외에 추가 피해 교사를 확인했다.

현재까지 불법 촬영 영상이 유포된 정황은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A군은 중학교 2학년으로 아직 생일이 지나지 않아 범죄를 저질러도 형사 처벌을 받지 않는 만 10세 이상 14세 미만 아동·청소년인 촉법소년에 해당한다.

제주도교육청과 해당 학교 등은 교사와 학생을 일단 분리 조치했으며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뉴스딱] "공항서 에르메스 가방 분실" 승객 신고…뜻밖의 범인 정체
  • 이데일리“메신저 감시 인정” 강형욱에…직장인들 “나 지금 떨고있니?”
  • 서울경제김호중, 매니저에 "술 먹고 사고냈어, 대신 자수해줘"···통화 녹취 확보
  • 매일경제“구설수 오를까봐 우려”…사고 당일 김호중 처음 만났다는 길이 한 말
  • 연합뉴스TV[핫클릭] 김호중 사고 전, 정찬우 함께 있었다 外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