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 우크라 무기지원 착수…"진짜 수혜자는 미국"

댓글0
미, 우크라 무기지원 착수…"진짜 수혜자는 미국"

[앵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해 1조원이 넘는 무기 지원에 착수했습니다.

수세에 몰린 우크라이나엔 단비와 같겠지만, 진짜 웃고 있는 건 미국이라는 주장이 나왔는데요.

러시아는 무기 저장고를 공격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워싱턴에서 정호윤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우리돈 1조 4천억원 규모의 무기 배송을 이미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용 차량과 대공미사일, 각종 탄약 등 당장 전장에서 쓸 수 있는 것들로, 우크라이나 전력에 작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톰 킨 미국 하원의원> "미국의 지원이 전용되지 않도록 엄격히 감독하고 있다고 확신합니다. 제공한 무기는 전장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겁니다."

안보예산 처리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같은 당 강경파의 반발을 샀던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두둔하고 나서면서, 해임 위기도 일단락되는 분위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저명한 국방 전문가는 우크라이나 지원의 진짜 수혜자는 미군이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추가 안보예산으로 인해 냉전시대 장비를 현대 장비로 교체할 수 있게 됐다는 것으로, 베트남 전쟁 이후 창고에 박혔던 장갑차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덕분에 미군이 신형 장갑차를 구매하게 됐다고 예를 들었습니다.

다만 러시아의 장비는 그보다 더 열악하기 때문에 우크라이나 입장에선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러시아는 이번에 통과된 미국의 안보예산 대부분은 미국 군수 사업에 쓰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미국과 서방 동맹이 가하는 위협에 맞서 러시아는 군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무기와 군사장비의 생산을 늘릴 것입니다."

우크라이나는 이번 지원을 통해 수세에 몰린 전황을 바꾸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반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무기 저장고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겠다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ikarus@yna.co.kr)

#우크라이나 #무기_지원 #미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중국이 대만 침공하면 반도체 장비 원격 비활성화 가능"
  • 동아일보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난기류에 비상착륙, 1명 사망
  • 한국일보중국, '라이칭더 지지'·'틱톡 금지법 주도'한 미국 갤러거 전 의원 정조준 제재
  • YTN'킬러 로봇' 등장 임박...AI 군축 협정은 가능할까?
  • 경향신문“미, 한국이 대중 반도체 수출통제 전면 동참 안 해도 불이익 위협 없을 것”[인터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