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활력 넘치던 '태백이'의 죽음…서울대공원 호랑이들 줄폐사

댓글0
[앵커]

6살 호랑이 태백이가 서울대공원에서 폐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수호', '아름이', '파랑이'까지 네 마리의 호랑이가 세상을 떠났는데요.

이유를 박현주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함께한 추억 영원히 간직하겠다"는 문구.

6살 수컷 호랑이 태백이를 떠올리며 적었습니다.

태백이가 어릴 때부터 자주 찾아왔던 시민입니다.

[이재혁/충남 예산군 고덕면 : 올해 1월달에 제가 와서 찍었고요. 그리고 거의 진짜 흔하지 않게 형제가 나란히 자는 모습도 있는데요.]

아쉬운 마음에 방사장 앞을 한참 서성대다 떠납니다.

태백이는 지난 2018년 5월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시베리아 호랑이 수명이 15년인 걸 생각하면 6살 한창 때입니다.

특히 많이 움직이고 활력이 넘치는 걸로 유명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2월부터 건강이 나빠졌고 지난 15일 전신 마취하고 건강검진을 했습니다.

하지만 제대로 손 쓰지 못했고 결국 19일 숨이 끊어졌습니다.

지난해 9월엔 10살 호랑이 수호가 폐사했습니다.

시민들이 지켜보는 방사장에서 몇 시간을 괴로워하다 떠났습니다.

간과 폐, 비장과 신장에 피멍이 들어 있었습니다.

최근 1년 사이 서울대공원에서 폐사한 호랑이는 4마리입니다.

19살 암컷 아름이를 뺀 3마리는 모두 평균 수명을 채우지 못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동물원이지만 10마리 가운데 2마리만 자연사합니다.

관리할 수의사 수는 적고 그나마 전문성을 기르기도 힘듭니다.

[마승애/청주대 동물보건학 교수 : 계약직이거나 이렇게 행정직으로 계속 빙빙 돈다거나 전문 분야인데 오래 있고 싶어도 있지 못하는…]

[최태규/수의사 : 어쨌든 개체 수가 늘어나고 그러면 관리할 수 있는 인력이나 장소나 공간은 한정이 돼 있기 때문에.]

태백이 죽음은 우리나라 동물 복지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시청자 이재혁]

박현주 기자 , 김대호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노컷뉴스'손자 사망' 강릉 급발진 의심사고…추가 재연 시험한다
  • 뉴시스"뻔뻔한 김호중 영구 퇴출하라"…청원 게시판에 쏟아진 분노
  • TV조선"입금 늦으면 굶겨"…'개통령' 강형욱, 갑질 이어 동물학대 의혹
  • 아시아경제"김호중, 가요계서 영구퇴출해야"…KBS 게시판 불났다
  • 파이낸셜뉴스강형욱, 여직원 옷 갈아 입는 곳에도 CCTV 설치, "위법이다" 항의하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