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라이언 "40대 넘어가면서 결혼 필요 없단 생각 들어"

댓글0
MBC '구해줘! 홈즈' 25일 방송
뉴스1

MBC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구해줘! 홈즈' 브라이언이 결혼에 대해 언급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가수 박준형과 브라이언이 나 홀로 귀촌한 아버지를 위해 수도권 인근에 위치한 전원주택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어머니와의 의견차로 나 홀로 귀촌을 결심한 아버지의 시골집을 찾는다. 현재 의뢰인의 아버지는 노년을 자연에서 지내고 싶어 경북 의성으로 귀촌해 살고 있으며, 어머니와 딸들은 수도권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의뢰인은 시골집에 혼자 있는 아버지가 걱정돼 가족들이 자주 드나들 수 있는 수도권 가까이에 있는 집을 찾는다고 밝힌다.

이에 복팀에서는 가수 박준형과 장동민이 대표로 출격하며, 덕팀에서는 가수 브라이언이 대표로 출격한다. 세 사람은 덕팀의 매물이 있는 천안시 서북구 입장면으로 출격한다. 매물 보기에 앞서 브라이언은 "과거 대기업 임원이 별장으로 쓰던 곳"이라며 "관리가 너무 잘 돼 있다"고 소개한다. 임장을 다녀온 장동민 역시 "'홈즈'에 소개된 마당 조경 중에 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더한다.

매물은 1992년 준공, 2015년 올 리모델링을 마친 곳으로 잘 가꿔진 잔디 마당에는 '금강송'이 자리 잡고 있었으며, 학교에서 보던 등나무 벤치가 놓여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박나래 역시 아름다운 조경에 놀라며 "스몰 웨딩도 가능할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브라이언은 거실에서 피아노를 발견한 뒤 숨겨진 연주 실력을 발휘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를 지켜보던 박준형은 "브라이언은 키만 조금만 더 컸으면 진짜 완벽한데"라고 아쉬워하고, 이에 브라이언은 "키 얘기 한 번만 더 해봐! 아저씨야"라며 발끈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 박준형은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어렸을 때 여의도 주택에서 살았는데 집이 얼마나 넓었냐면 국군의 날 우리 아빠한테 전화 와서 헬기를 우리 집 옥상에 착륙시켜도 되는지 허락을 받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후 세 사람은 복팀의 매물을 찾으러 천안시 동남구로 향한다. 결혼 10년 차 박준형은 주방을 살펴보며 "나는 설거짓거리를 쌓아 두는 것을 못 참는다, 식기 건조대 위에 쌓아두는 것도 못 참는다"며 "또 빨래 쌓아두는 것도 못 참는다, 그래서 나는 내가 집안일을 다 한다"고 말한다.

박준형의 이야기를 듣던 브라이언은 "그래서 내가 결혼이랑 안 맞는다"며 "40대가 넘어가면서 결혼이 필요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홈즈'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텐아시아[종합]김연경 "유재석, 경기 안 와 섭섭해"…유연석 '노안' 고백('틈만나면')
  • 뉴시스박나래 "녹화 중 조부상 알아…웃는 내 모습 싫었다"
  • 스타투데이“메이저리그 갔다”... 칠봉이 유연석, 유재석→김연경에 ‘야구 부심’ (‘틈만나면’) [종합]
  • 매일경제‘선업튀’ 변우석, 김혜윤과 다시 관람차 탑승…비극적인 운명 반복되나(종합)
  • 스포츠월드음원 사재기 관계자 ‘무더기’ 기소…영탁 무혐의 처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