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야구계 선배 잘못이다” 인연도 없는데, ‘오재원 악행’에 고개 숙인 국민타자 [SS포커스]

댓글0
스포츠서울

두산 이승엽 감독이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에 앞서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오재원 수사와 관련 두산 선수들의 ‘수면제 대리처방’이 붉어지며 관련 이슈가 화제가 되는 가운데 많은 기자들이 이승엽감독의 취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잠실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잠실=김민규 기자] “야구계 선배 잘못이다. 후배들 볼 면목이 없다.”

인연조차 없었다. 그럼에도 야구계 후배 오재원(39) 악행에 ‘국민타자’는 거듭 고개를 숙였다. 마약 투약, 향정신성의약품 상습 복용 혐의로 구속된 오재원이 팀 후배들에게 대리처방을 강요하며 폭언·폭행까지 일삼은 추악한 민낯이 수면 위로 드러난 탓이다. 두산 이승엽(48) 감독은 “정말 안타깝다”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승엽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NC와 홈 경기를 앞두고 만나 “야구계에서 이런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며 “모든 것이 야구계 선배들 잘못이다. 선배가 잘못한 일에 후배들이 연루됐다는 게 너무도 안타깝다. 후배들 볼 면목이 없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 감독은 2023시즌부터 두산 지휘봉을 잡았기 때문에 2022시즌이 끝난 후 은퇴한 오재원과는 함께 생활하지 않았다. 하지만 오재원의 패악질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현재 사령탑으로서 책임감을 느낀 것이다. 팬들을 향해서도 문제없이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했다.

스포츠서울

두산 이승엽 감독이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에 앞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오재원 수사와 관련 두산 선수들의 ‘수면제 대리처방’이 붉어지며 관련 이슈가 화제가 되는 가운데 많은 기자들이 이승엽감독의 취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잠실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그는 “구단으로부터 ‘(대리처방을 한 두산 선수들이)자진 신고했고 규정과 원칙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고 보고 받았다”며 “우리 선수들이 그 문제에 걸려 있다는 게 안타깝고 빨리 제자리로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이미 벌어진 일이고 구단에서 잘 수습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경기를 해야 한다. 경기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게 하겠다. 팬들이 경기장에 오기 때문에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김연실)가 조사한 내용을 보면 오재원은 2022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11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지인의 아파트 복도 소화전에도 필로폰 0.4g을 보관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89차례나 지인으로부터 향정신성의약품인 ‘스틸녹스정(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를 대리처방 받아 2242정을 수수하고, 20정을 매수한 혐의도 받았다.

스포츠서울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국가대표 출신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 사진 | 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소속팀이었던 두산 후배 8명이 희생양이 됐다. 두산 후배들에게 대리처방을 강요하며 폭언은 물론 폭행도 서슴지 않았다. 이들은 폭행의 두려움으로 살기 위해 오재원의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구단은 이런 사실을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고, KBO는 검찰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KBO 관계자는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조사를 지켜볼 것”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마약 투약은 개인 일탈로 정리할 수 있다. 하지만 오재원은 사리사욕을 위해 믿고 따랐던 후배들을 범죄에 이용했다. 대리처방 자체는 범법행위임이 틀림없으나, 위계나 위력에 의해 어쩔 수 없이 가담한 것이라는 법리적 해석에 따라 선처받을 수도 있다.

한때 가슴에 태극마크도 달았다. 두산 프랜차이즈 스타로 팬들의 큰 사랑도 받았다. 하지만 오재원을 향한 응원은 야구팬들에게 대못이 돼 가슴에 박혔다. 결국 오재원이 저지른 추악한 행태는 야구계 선후배, 팬들이 떠안은 상처와 흉터가 됐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삼성 1차지명 에이스에 밀리지 않았는데…19살의 팀 퍼스트 정신, 승리 날아갔어도 2R 루키는 웃었다 “개인 승리 욕심 없다”
  • 엑스포츠뉴스사우디 다녀오면 이렇게 됩니다…"커리어 망쳤다" 국대까지 탈락
  • 뉴스1최하위 롯데, 선두 KIA의 5연승 저지…'완벽투' 한화 문동주 2승(종합)
  • 아주경제KB금융 리브챔피언십 내일 개막… 올해도 역전우승 이어갈까
  • 노컷뉴스박지성 넘고 커리어 하이…황희찬 귀국 "맨시티전 골 좋은 기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