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막뉴스] "미군 기회 잡았다"...우크라 보내는 무기 뒤에 숨은 비밀

댓글1
미국 하원에 이어 상원도 83조 원에 달하는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 처리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6개월간 예산 통과를 촉구해 온 바이든 대통령은 법안이 넘어오는 대로 서명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미국 정부도 대통령 서명 이후 곧바로 1조4천억 원어치 무기를 먼저 실어 보낼 수 있도록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각종 미사일과 장갑차 등이 우선 지원 대상입니다.

[존 커비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보좌관 : 하이마스와 같은 장거리 타격 무기를 보낼 계획이고 소형 무기와 탄약도 항상 수요가 많습니다. 아마 궤도 장갑차와 바퀴 달린 장갑차 같은 것도 포함될 것입니다.]

때마침 영국도 순항미사일 스톰섀도를 포함한 8천5백억 원 규모의 추가 군사 지원 계획을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어려운 전황에 큰 도움이 될 거라며 고마움을 표시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우리를 도와주는 모든 지도자와 국가는 진정한 생명의 은인입니다.]

미국 국방 전문가는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이 미군 장비 현대화에 도움이 된다고 분석했습니다.

미군의 오래된 장비를 보내고 새 무기를 채워 넣으면 결국 미국 군사력이 강화된다는 논리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지난 2월 13일) : 무기고에 있던 군사 장비를 우크라이나에 공급하면 돈을 써서 재고를 채워놓고 미군이 새 장비를 쓰게 되는 방식입니다.]

미국 국방 전문가는 낡고 속이 빈 전력으로 전락한 미군에게 우크라이나 지원은 업그레이드 기회가 될 거라고 내다봤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입니다.

촬영ㅣ강연오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대화로 배우는 이 세상 모든 지식 [이게 웬 날리지?]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허름한 호텔을 12억에…” 산골마을에 나타난 中부부, 의심받는 이유
  • 매일경제“느낌 안좋다” 산골 호텔 사들인 중국인 부부…이유 봤더니 충격적
  • 한국일보푸틴 "러 본토 타격 허용하면 심각한 결과… 젤렌스키는 내려와야"
  • 조선일보완전자율주행 믿었는데…달리는 열차 향해 그대로 돌진한 테슬라
  • YTN[자막뉴스] '푸바오, 괜찮아요' 의혹 해소하겠다던 中 생방송의 반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