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040년 이후 주택 가격 장기 하락 국면…2050년에는 13%가 빈집"

댓글0
SBS

오는 2040년부터 국내에 빈집이 급격히 늘어나며 집값이 장기 하락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는 전문가 견해가 나왔습니다.

건설사업관리(PM) 전문기업인 한미글로벌과 인구문제 전문 민간 싱크탱크인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이 23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아트홀에서 개최한 '인구구조 변화가 가져올 새로운 부동산 시장, 위기인가 기회인가' 주제 세미나에서 이용만 한성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국내 가구 수가 2039년 정점을 찍을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습니다.

이 교수는 "인구 자연 감소 추세에도 1인 가구 증가로 국내 가구 수가 2039년 2천387만 가구로 정점을 찍을 것"이라며 "2040년경에는 총 주택수요량도 정점에 도달하기 때문에 그 이후 주택 가격은 하락 추세가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역별로 총 주택수요량의 정점 시기가 달라 수도권은 하락 시기가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반해 지방은 하락 추세가 더 일찍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는 2040년 이후부터는 빈집이 급격히 늘어나며 2050년에는 전체 재고의 13%가 빈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이 교수는 주택 수요 하락 국면에 주택 유동화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고령층 가구가 작은 평수로 집을 옮기는 '주택 다운사이징'을 유도하는 세제 혜택으로 세대 간, 가구원 수 간 주택의 '미스매치'(부조화)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차액을 연금으로 전환하면 안정적인 노후 소득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도시재정비에는 긴 시간이 소요되는데 총 주택 수요량이 감소하기까지 남은 시간이 얼마 없기 때문에 노후화된 주택의 재생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SBS

23일 열린 한미글로벌·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 세미나 참석자들


이날 세미나에선 우토 마사아키 도쿄도시대 도시생활학부 교수가 한국보다 먼저 저출산, 고령화를 경험한 일본의 사례를 소개하며 기존 도심을 고밀도로 개발하는 '콤팩트 시티'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우토 교수는 "인구 감소는 주택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그다음은 오피스시장"이라며 "일본의 경우 수도권인 도쿄권의 주택자산 가치가 2045년에는 2019년 대비 30% 하락하며 94조 엔(약 840조 원)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또 집값 낙폭과 출퇴근 시간이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특히 출퇴근 시간이 60분 이상이면 집값이 가파르게 하락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예컨대 2045년쯤 도쿄 중심부에서 통근 시간 30분 이내의 주택 가격은 2018년 대비 9.9% 하락하고, 통근 시간이 60분이 넘어가면 29.8% 떨어진다는 것입니다.

90분이면 48.2% 내리고, 120분이면 54.7%가 떨어진다고 추산했습니다.

우토 교수는 이러한 주택 자산 가치 디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한 도시 정책으로 '콤팩트 시티'를 제안했습니다.

도심에서 멀리 떨어진 신도시를 건설하는 것보다 기존 도심을 고밀 개발하는 콤팩트 시티가 주택 자산 가치를 방어하고 고령화에 대비하기에 유리하다는 설명입니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과 정운찬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장,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또 주제 발표 이후 김경환 서강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김승배 한국부동산개발협회 회장, 김준형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박진백 국토연구원 부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인구구조 변화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대책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사진=한미글로벌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비즈워치'AI 가전=삼성' 공식 이어갈 삼성전자 신제품은
  • 파이낸셜뉴스26억 잠실 아파트 두 달 만에...집주인들 패닉, 지금은 [부동산 아토즈]
  • 중앙일보"서울엔 가지만 빵은 팔지 않겠다"…'성심당'이 대신 보여준 것 [비크닉]
  • 서울신문동거녀와 해외출장 6번 갔다…결국 적발된 가스기술공사 사장
  • 매일경제“고마워요 중국” 사상 최고가에 도전하는 금값

쇼핑 핫아이템

AD